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고나라, 3분기 누적 거래 규모 지난해 거래액 넘었다

최종수정 2020.11.25 08:27 기사입력 2020.11.25 08:27

댓글쓰기

누적 중고물품 거래 규모 전년 동기 보다 47% 성장한 3.9조 돌파

중고나라, 3분기 누적 거래 규모 지난해 거래액 넘었다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중고나라(대표 이승우)는 올해 3분기까지 누적 중고거래 규모가 전년 동기 대비 47% 증가한 3조9000억원을 돌파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해 연간 거래액 3조5000억원을 넘어선 것이다.


중고나라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신규 이용자 유입과 중고 물품거래 활성화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중고나라에서는 올해 코로나19 확산 시점인 2월부터 6월까지 신규 회원 55만명이 증가했다. 새롭게 유입된 신규 회원의 연령대를 분석한 결과 40대 49%, 50대 47% 60대 이상에서 51%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인한 재택근무와 원격 수업이 진행되며 올해 1분기에는 어린이 용품과 장난감, 게임, 화초, 실내 인테리어 분야의 상품 거래가 약 20% 증가했다. 중고 캠핑용품 거래도 크게 늘었다. 3050세대가 주도한 중고나라 내 캠핑용품 거래 규모는 2019년 360억 수준이었으나 올해 상반기에 이미 280억원을 돌파했다.


중고나라는 올해 안전한 시장 구축을 목표로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플랫폼 내 안전한 중고거래 환경 조성을 위해 100% 안전 결제 시스템을 도입하고 각종 정책을 정비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 중고거래 모니터링팀을 확충하고 인공지능(AI) 기반의 안전한 중고 거래 모니터링 기술을 개발하는 등 연말까지 안전 거래를 위한 내부 투자를 강화할 계획이다.


이승우 중고나라 대표는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환경, 경쟁사의 성장 등 중고거래 시장의 사회경제적 가치를 재발견할 수 있던 한해였다. 앞으로 중고거래 플랫폼의 미래는 이용자를 위한 안전하고 빠른 거래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관건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중고나라는 거래 환경을 개선해 연말까지 5.5조까지 거래 규모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