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석열 직무배제'에 김기현 "대통령이 직접 설명해라"

최종수정 2020.11.25 08:41 기사입력 2020.11.25 08:41

댓글쓰기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수완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 배제와 징계 청구를 명령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직접 국민 앞에 나와 설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추 장관의 윤 총장 직무정지에 대한 대통령의 입장은 무엇인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검찰총장은 대통령이 임면권을 갖는 직책으로 추 장관이 독단적으로 직무 정지를 결정할 사안이 아니다"며 "(문 대통령이) 발표 직전 보고를 받고 아무 말이 없었다는 청와대의 발표를 곧이곧대로 믿을 국민이 어디 있겠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이 사안은 헌정사상 초유의 일"이라며 "법무부 장관이 아니라 대통령이 직접 국민 앞에 나와 설명하셔야 할 중대한 사안"이라고 비판했다.


끝으로 김 의원은 "대통령은 추 장관에게 어떤 보고를 받았고, 어떤 근거에서 윤 총장의 직무정지를 승인했는지를 상세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한편 추 장관은 24일 오후 6시 서울고등검찰청 기자실 브리핑에서 "법무부는 검찰총장에 대한 여러 비위 혐의에 대해 직접 감찰을 진행했고, 그 결과 검찰총장의 심각하고 중대한 비위혐의를 다수 확인했다"며 윤 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 및 직무정지를 명령했다고 밝혔다.


이에 윤 총장 측은 즉각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기 위해 그동안 한 점 부끄럼 없이 검찰총장의 소임을 다해왔다"며 "위법·부당한 처분에 대해 끝까지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맞섰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문 대통령은 법무부 장관 발표 직전에 관련 보고를 받았으며, 그에 대해 별도의 언급은 없었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수완 기자 suw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