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승민 "秋 뒤에 숨은 비겁한 대통령…윤석열 직무정지 재가한 것"

최종수정 2020.11.25 07:25 기사입력 2020.11.25 07:25

댓글쓰기

靑 "文대통령, 보고받고 언급없어"

지난 18일 오후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충북 괴산군에 있는 자연드림파크에서 '우리 경제의 미래와 사회적 경제의 역할'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18일 오후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충북 괴산군에 있는 자연드림파크에서 '우리 경제의 미래와 사회적 경제의 역할'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수완 기자]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24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총장에 대한 직무 배제와 징계 청구를 발표한 데 대해 "책임을 모면하려고 법무장관 뒤에 숨어서 한마디 말도 없는 대통령, 왜 이렇게까지 비겁한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또 비겁한 대통령'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도대체 이 나라가 어디로 가는가, 온 국민이 경악하고 불안해한다"며 "헌정 사상 초유의 충격적인 사태가 터져도 대통령은 또 숨었다"고 이같이 지적했다.

유 전 의원은 "정의와 법치를 책임지는 법무부와 검찰의 수장 두 사람이 이러고 있는데 대통령은 숨어서 아무 말이 없다? 이건 나라도 아니다"라며 "법무장관의 보고를 듣고도 대통령이 아무 말을 안 했다는 것은 재가한 것인데 이 일이 이렇게 말없이 할 일인가"라고 꼬집었다.


이어 "검찰총장은 대통령이 임명한 사람으로 징계나 직무정지 사유가 있다고 봤다면 대통령이 국민 앞에 서서 '임기 2년이 보장된 검찰총장이지만 이런저런 잘못이 있어서 총장을 해임한다'고 말해야 한다"며 "그리고 임기를 보장하지 못한 정치적 책임은 대통령이 지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 전 의원은 문 대통령을 향해 "당당하게 해임하고 정치적 책임을 져라"라고 촉구했다.

또 "부동산 대란에 코로나에, 심신이 지친 국민이 법무장관과 검찰총장 간의 활극까지 참아야 하는 건 너무 심하지 않은가"라며 "더 이상 비겁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 기자실에서 윤석열 검찰총장 감찰결과와 관련해 징계 청구 및 직무 배제의 이유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 기자실에서 윤석열 검찰총장 감찰결과와 관련해 징계 청구 및 직무 배제의 이유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추 장관은 이날 오후 윤 총장에 대해 징계 청구 및 직무정지를 명령했다고 밝혔다.


추 장관은 "그동안 법무부는 검찰총장에 대한 여러 비위 혐의에 대해 직접 감찰을 진행했고, 그 결과 검찰총장의 심각하고 중대한 비위 혐의를 다수 확인했다"며 "검찰 사무에 관한 최고 감독자인 법무부 장관으로서 검찰총장이 총장으로서의 직무를 수행하는 것이 더는 용납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했다.


이에 대해 윤 총장은 즉각 "위법하고 부당한 처분에 대해 끝까지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맞섰다.


관련해 문 대통령은 이날 추 장관이 윤 총장에 대한 징계청구와 직무배제를 발표하기 전 내용을 보고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출입기자단에 "문 대통령은 법무부 장관 발표 직전에 관련 보고를 받았으며, 그에 대해 별도의 언급은 없었다"고 밝혔다.




김수완 기자 suw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