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동스쿠터 타고 지하철 승강기로 '쾅'…추락한 80대 참변

최종수정 2020.11.24 23:30 기사입력 2020.11.24 23:30

댓글쓰기

경찰 "스쿠터 조작 실수 추정"

24일 SBS '8뉴스'는 이날 2시께 대구 지하철 2호선 청라언덕역에서 전동스쿠터를 탄 80대 노인이 엘리베이터 출입문을 밀고 돌진해 숨졌다고 보도했다. 사진=SBS '8뉴스' 방송화면 캡처.

24일 SBS '8뉴스'는 이날 2시께 대구 지하철 2호선 청라언덕역에서 전동스쿠터를 탄 80대 노인이 엘리베이터 출입문을 밀고 돌진해 숨졌다고 보도했다. 사진=SBS '8뉴스'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전동스쿠터를 탄 80대 노인이 지하철역 닫힌 엘리베이터 출입문을 밀고 들어가 5미터 아래로 추락해 숨졌다.


24일 SBS '8뉴스'는 이날 2시께 대구 지하철 2호선 청라언덕역에서 80대 A씨가 탄 전동 스쿠터가 엘리베이터 앞에서 한 차례 멈추는가 싶더니 곧장 앞으로 돌진했다고 보도했다.

SBS에 따르면, 이 사고는 전동스쿠터 조작 실수로 추정되지만 지하철역의 안전장치도 충분하지 않았던 것으로 추정된다.


사진=SBS '8뉴스'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8뉴스' 방송화면 캡처.



A씨는 마치 엘리베이터 안으로 빨려들 듯 사라졌고, 출입문이 펄럭일 정도로 충격이 큰 것으로 보였다.


지하 3층 엘리베이터 3호기 앞에서 발생한 이 사고로 A씨는 전동 스쿠터와 함께 5미터 아래 지하 4층으로 추락했다.

경찰은 전동스쿠터 조작 실수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사진=SBS '8뉴스'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8뉴스' 방송화면 캡처.



다만 조작 실수임에도 사고를 막을 안전장치가 충분하지 않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엘리베이터 출입문 레일에 설치된 콘크리트 재질의 추락 방지용 턱은 전동 스쿠터의 무게와 속도를 이기지 못해 떨어져 나갔다.


현재 기준은 60kg의 성인 남성 2명이 시속 10km로 충돌해도 버틸 수 있을 정도로 강화됐지만 100kg이 넘는 전동 스쿠터의 충돌을 견디기에는 역부족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