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94세 할머니 끌어올려 '안면인식'…"이러다 노인 잡겠네" 비난 봇물

최종수정 2020.11.24 20:55 기사입력 2020.11.24 20:55

댓글쓰기

24일 웨이보(중국 트위터) 등에는 중국의 94세 할머니가 사회보장 카드 개통을 위해 은행을 찾았다가 누군가에게 안아 올려져 힘겹게 안면인식 절차를 밟는 동영상과 사진이 퍼졌고, 이로 인해 비난을 받고 있다. 사진=글로벌타임스 캡처

24일 웨이보(중국 트위터) 등에는 중국의 94세 할머니가 사회보장 카드 개통을 위해 은행을 찾았다가 누군가에게 안아 올려져 힘겹게 안면인식 절차를 밟는 동영상과 사진이 퍼졌고, 이로 인해 비난을 받고 있다. 사진=글로벌타임스 캡처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급격히 디지털 사회로 접어든 중국에서 94세 노인이 안면 인식기에 끌어올려져 인증을 받게 된 일이 알려지면서 중국 내에서 비난을 사고 있다.


24일 웨이보(중국 트위터) 등에는 후베이성의 94세 할머니가 사회보장 카드 개통을 위해 은행을 찾았다가, 누군가에게 안아 올려져 힘겹게 안면인식 절차를 밟는 동영상과 사진이 퍼졌다.

사진에는 거동이 불편해 보이는 할머니가 아들에게 안긴 채 무릎을 굽히고 안면 인식을 받는 모습이 담겼다.


이 노인은 자신의 힘만으로는 은행의 안면 인식기에 얼굴을 갖다 댈 수 없었기 때문이다.


노인은 결국 아들의 도움으로 가까스로 금융 업무를 처리했지만, 이 자리에 있던 은행 직원은 다른 창구로 안내하는 등 별도의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상황을 담은 사진과 영상이 퍼지자 중국 네티즌들은 "이러다 할머니 잡겠다", "할머니에게 의자를 드릴 수 없었느냐", "별도의 공간에서 처리할 수 있도록 배려할 수 없느냐"며 비난을 쏟아냈다.


논란이 되자 해당 은행의 직원들은 이 노인의 집을 찾아가 사과하며 바로잡겠다고 밝혔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