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GS건설, 두산인프라코어 본입찰 불참 "실사기간 짧았다…완전 포기는 아냐"

최종수정 2020.11.24 14:55 기사입력 2020.11.24 14:55

댓글쓰기

GS건설, 두산인프라코어 본입찰 불참 "실사기간 짧았다…완전 포기는 아냐"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두산인프라코어 인수전의 유력 후보였던 GS건설이 본입찰에 불참한 것으로 확인됐다.


24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매각 주관사인 크레디트스위트(CS)가 이날 오후 2시까지 본입찰을 마감한 결과 GS건설-도미누스인베스트먼트 컨소시엄이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당초 숏리스트에 올랐던 MBK파트너스, 글랜우드PE도 참여를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현대중공업지주-한국산업은행인베스트먼트(KDBI) 컨소시엄은 공시를 통해 본입찰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GS건설 관계자는 "다른 적격인수후보 대비 검토 기간이 짧았고 실사가 충분하지 않아 본입찰에 참여하지 않기로 내부 결정이 내려졌다"고 말했다.


다만 GS건설은 약 8000억원 규모로 예상되는 두산인프라코어차이나(DICC) 우발채무 리스크가 해소되면 기회를 보겠다는 입장이다. GS건설 관계자는 "아직 가격을 써 내지 않은 것일 뿐 인수를 완전 포기한 것은 아니다"라며 "실사는 계속 진행할 것이며 DICC 소송과 관련해서도 관심있게 지켜보며 향후 대응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전했다.


당초 두산인프라코어 매각은 DICC 소송에 따른 우발채무 문제가 걸림돌로 작용할 것이란 이야기가 많았다. 두산인프라코어는 현재 중국법인인 DICC의 재무적투자자(FI)들과 소송을 진행중이다. 법원이 1심은 두산인프라코어, 2심은 FI 손을 들어줬다. 내년 초로 예상되는 대법원 판결에서 두산인프라코어가 질 경우 최대 1조원의 우발채무를 떠안게 될 가능성이 거론된다. 두산그룹은 이번 두산인프라코어 지분 매각과 관련해 DICC 우발 채무를 넘기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으나 시장에서는 적잖은 부담을 느끼고 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