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왕이 中 외교부장, 일본에 중국식 QR코드 도입 제안

최종수정 2020.11.24 10:35 기사입력 2020.11.24 10:35

댓글쓰기

글로벌 타임스, 양국 경제활성화 차원에서 QR코드 구축 방안 논의
한국에도 같은 제안 할 가능성 커…시진핑 주석 G20 회의에서 제안

[아시아경제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중국이 일본에 관광산업 촉진 등 경제활성화 차원에서 중국식 QR코드(건강증명서 상호 인정 시스템) 사용을 제안할 가능성이 있다고 중국 관영 글로벌 타임스가 보도했다.


글로벌 타임스는 24일 왕이 외교부장이 24일부터 이틀간 일본을 방문한다면서 이번 방문 목적은 양국간 경제 제개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글로벌 타임스는 양국 경제교류 활성화 차원에서 왕 부장이 중국식 QR코드 구축 방안을 일본 정부와 논의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중국은 QR코드를 활용한 입국 심사 및 추적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중국은 위챗(중국판 카카오톡)에서 발급하는 '헬스키트(건강 상태를 증명하는 일종의 통행증)'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를 통제하고 있다. 중국의 위치 추적은 장소뿐 아니라 장소의 높이까지 추적이 가능할 정도로 정교하다. 개인 정보 유출 등 프라이버시 보호 문제가 제기되고 있지만 중국에선 헬스키트가 없으면 활동하기 어렵다.


뤼야오둥 중국 사회과학원일본연구소 연구원은 "양국이 경제 교류를 희망하고 있고 이를 위해 전문화된 통제 채널 구축이 필요하다"면서 "중국에서 사용하고 있는 QR코드 사용을 제안한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코로나19 대응차원에서 중국의 QR코드 시스템을 활용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 시 주석은 "전 세계가 코로나19 검진 결과 및 신상 정보를 QR코드 형태로 공유하면 해외 이동이 원활해질 것"이라면서 "더 많은 국가들이 QR코드 구축에 참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글로벌 타임스는 "일본은 중국과의 무역 활성화 등 경제협력을 원하고 있다"면서 양국이 QR코드 사용시 양국 경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왕이 부장이 일본에 이어 한국도 방문한다는 점에서 한국 정부에도 QR코드 도입을 제안할 가능성이 커졌다. QR코드는 코로나19 감염자 추적이 용이하지만 개인 사생활 침해 논란이 일 가능성이 크다. 프라이버시를 중요시 하는 미국과 유럽 등 서방진영이 중국의 제안을 수용할 가능성이 크지 않다.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asch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