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로나 신규 확진자 271명…수도권에서만 206명(상보)

최종수정 2020.11.23 09:58 기사입력 2020.11.23 09:58

댓글쓰기

강도태 "모든 일터 재택근무·비대면 회의 일상화해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23일 확인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71명으로 300명대에 육박했다. 전날까지 닷새째 300명대를 기록했던 증가세는 소폭 꺾였지만, 주말 진단검사가 대폭 감소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이날 오전 0시 기준으로 집계한 국내현황을 보면, 국내 지역감염으로 추정되는 확진자가 255명이며 해외유입 확진자는 16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109명, 경기 74명, 인천 23명 등 수도권이 206명으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방역당국은 수도권 확산세가 거세자 '사회적 거리두기'를 24일 0시부터 2단계로 격상키로 했다.


수도권 외 지역에서는 강원이 11명으로 가장 많고 전북 9명, 충남 8명, 전남 5명, 부산 4명, 경북 4명, 대전 2명, 경남 2명, 대구 1명, 울산 1명, 광주 1명, 제주 1명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16명으로 다소 줄었다. 해외유입 확진자의 추정 유입국가는 러시아 3명, 폴란드 3명, 미국 2명, 인도네시아 2명, 모로코 2명, 영국 1명, 캐나다 1명, 터키 1명, 탄자니아 1명이다.

해외유입 확진자 가운데 5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11명은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날 기준 위중증 환자는 79명이며, 전일 4명이 숨져 누적 사망자는 509명이다. 국내 누적 확진자는 3만1004명으로 늘었다. 전일 73명이 격리해제돼 현재 격리치료중인 환자는 3956명이다.


이날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은 "이번 한 주는 그간 국민 모두가 지켜 온 노력의 성패가 달린 중요한 한 주"라며 "가족과 친지, 지인 간 모임에서도 방역수칙과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모든 일터에서 재택근무, 비대면 회의를 일상화하며, 식당 등 다중이용시설에서 마스크를 철저히 써달라"고 당부했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