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원정서 '코로나 확진' 축구대표팀, 협회 전세기로 26일 귀국

최종수정 2020.11.22 12:02 기사입력 2020.11.22 12:02

댓글쓰기

24일 오스트리아로 항공편 출국
선수·스태프 등 확진자와 밀접접촉자 태우고 복귀

오스트리아 마리아엔처스도로프 BSFZ아레나에서 훈련하고 있는 축구대표팀[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오스트리아 마리아엔처스도로프 BSFZ아레나에서 훈련하고 있는 축구대표팀[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A매치 출전을 위해 오스트리아 원정에 나섰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대한축구협회가 제공하는 전세기를 타고 26일 귀국한다.


22일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축구협회가 준비한 전세기는 24일 낮 인천공항을 출발해 오스트리아로 향한다. 이후 현지에서 선수와 스태프들을 태우고 출발해 26일 오전 6시5분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전세기는 축구협회 공식 파트너사인 아시아나항공 의 보잉 777-200ER 기종이며 비용은 협회에서 부담한다.

현재까지 오스트리아에서 전세기에 탑승이 확정된 인원은 조현우(울산현대), 이동준, 김문환(이상 부산아이파크), 나상호(성남FC)와 스태프 3명을 포함한 확진자 7명, 그리고 밀접접촉자 8명이다. 다만 황인범(루빈카잔, 러시아)은 구단에서 복귀를 희망해 23일(현지시간)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한 차례 더 하고 이동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음성 판정을 받은 나머지 인원은 감염방지를 위해 방호복과 마스크, 글러브 등 개인보호장비(PPE)를 착용하고 탑승한다. 축구협회와 방역당국은 확진자와 밀접접촉자가 함께 항공기를 타고 귀국할 경우 발생할 위험을 차단하기 위해 방호복을 입고 전세기에 동승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축구협회는 또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정부와 협의를 거쳐 코로나19 확진자 치료와 방역 경험이 있는 있는 의료진을 전세기에 태운다. 국가대표팀 선수단과 스태프를 태운 전세기가 인천공항에 도착하면 코로나19 확진자 8명은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이송될 예정이다.

홍명보 축구협회 전무는 "오스트리아에 있는 선수들과 스태프가 국내로 입국할 때까지 안전하고 편안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하겠다"며 "코로나19 추가 확산이 일어나지 않도록 각별히 조심하겠다"고 말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