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투자공사, 기후변화 대응 위한 국제 논의 나서

최종수정 2020.11.22 10:52 기사입력 2020.11.22 10: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민지 기자]국부펀드인 한국투자공사(KIC)가 기후변화와 관련한 국제 논의에 적극 동참하고, 그린뉴딜 시대에 걸맞은 투자 기회 발굴을 위해 앞장서기로 했다.


22일 KIC에 따르면 전일(현지 시간 20일 16시) 엠마뉴엘 마크롱 대통령 주재로 열리는 ‘One Planet Sovereign Wealth Fund(OPSWF·원플래닛 국부펀드 협의체)’ 연차총회 화상회의에서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인도 등 9개국의 주요 기관투자자들과 함께 기후변화 대응 관련 국부펀드 협의체인 OPSWF)에 가입했다.

한국투자공사, 기후변화 대응 위한 국제 논의 나서


OPSWF는 전 세계 국부펀드들이 파리기후협정에 규정된 목표와 금융산업의 연계를 지원하기 위한 목적으로 2017년 12월 설립된 국부펀드간 협의체이다. 이날 행사에는 프랑스의 마크롱 대통령을 비롯해 TCFD(기후변화 관련 재무 정보공개 전담협의체) 의장인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과 마크 카니 전 영란은행 총재, 글로벌 국부펀드, 자산운용사와 사모펀드 등 33명의 CEO가 자리했다.


OPSWF는 기후변화 대응 관련 프레임워크를 개발하고 회원기관과 투자대상 기업, 위탁운용사들이 이를 채택하도록 장려하고 있다. 지난 2018년 개발된 프레임워크 준수를 통해 기관투자자들이 기후변화로 인한 재무적 위험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협의체의 주요 목표이다. 이날 추가로 가입한 기관들을 포함해 OPSWF에 참여하는 투자자들의 기금 규모는 30조 달러(한화 약 3경 3000조원)를 넘어설 전망이다.


KIC는 이번 OPSWF 가입으로 기후변화와 관련한 논의에 더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향후 대응 모범사례(Best Practice)를 통한 투자 수익률 증가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이날 최희남 사장은 “최근 전 세계적으로 이상기후 발생 등이 증가하면서 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가 투자의사 결정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지표로 자리매김했다”며 “이번 OPSWF 가입과 TCFD 지지 선언은 KIC가 기후변화와 관련한 투자리스크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향후 금융시장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리더십을 적극적으로 발휘해 나간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KIC는 국내 공적 기관투자자중 최초로 지지도 함께 선언했다.

앞서 KIC는 2018년 스튜어드십 원칙을 수립했으며, 올해 초부터 국내 기관투자자중 선도적으로 모든 투자 자산군 및 프로세스에서 ESG 요소를 고려하는 ESG Integration을 구축해 운영해 오고 있다. 내년엔 더욱 포괄적인 기후변화 관리체계를 도입하는 등 지속가능한 투자 확대를 위해 힘쓸 예정이다.




이민지 기자 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