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G20 참석한 트럼프 "봉쇄조치는 안돼"...회의 도중 대선불복 트윗(종합)

최종수정 2020.11.22 09:09 기사입력 2020.11.22 07:43

댓글쓰기

사우디 국왕 개회사 때는 대선불복 트윗
연설 때 "정말 믿을 수 없는 일 해냈다" 자화자찬
팬데믹 세션 때는 골프장으로...참모들 대참시켜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미국 대선 이후 백악관에서 칩거 중으로 알려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주요 20개국(G20) 화상회의에는 참석했다. 하지만 회의 도중에 대선불복 트윗을 보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자화자찬 뒤 봉쇄조치를 해선 안된다고 하는 등 각종 추태를 보이면서 국제적 망신을 샀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오전 열린 주요 20개국(G20)의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 갖가지 눈에 띄는 행동으로 대내외에서 눈총을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화상회의 때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의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사우드 국왕이 9분정도 개회사를 하는 동안 책상 위의 무언가를 응시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었으며, 사우디 국왕의 개회사가 끝나가는 순간 자신의 트윗계정에 "우리는 대규모의 전례 없는 (투표) 사기를 보여줄 것"이라며 대선 패배가 부정선거 결과라는 취지의 글을 올려 비난을 받았다.


화상회의 상에서 한 발언도 비난을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화상회담에서 미국 경제의 낮은 실업률과 수요 급증을 자화자찬하며 "경제적으로나 전염병 대처에 있어 임기동안 정말 믿을 수 없는 일을 했다"며 "바이러스 억제 수단으로서 봉쇄를 거부해야 한다"고 발언했다. 이날 회의의 주요 화두였던 백신 공유 문제에 대해서는 "희망하는 미국인이 모두 백신을 맞을 수 있어야 한다"고 언급하면서도 다른 나라들과 공유할 필요성은 언급하지 않았다.


AFP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각국 정상에게 "여러분과 함께 일한 것은 영광이었다. 앞으로도 오랫동안 함께 일하길 고대한다"라고 밝혔으며 이후 얼마 지나지 않아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을 대참시킨 뒤 자리를 떠나 버지니아주의 골프장으로 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염병 대유행에 초점을 맞춘 세션에서 아예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블룸버그통신은 "일부 다른 정상도 발언 후 자리를 떴고, 이것이 관례"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최소 첫 한 시간은 자리를 지켰다"고 한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2일 열리는 이틀째 G20 정상회의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G20회의는 내년 1월20일까지인 트럼프 대통령의 재임기간 동안 그가 다른 국가 정상들과 함께 만나는 마지막 외교무대가 될 것이라고 CNN은 보도했다. 논란 속에도 그나마 G20 회의는 참석한 이유는 트럼프 대통령이 존재감을 드러내고 국정과 외교도 챙기고 있다는 이미지를 보여주려는 의도로 추정된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