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희숙 "진선미, 아파트 환상 버려야?…지적인 나태함"

최종수정 2020.11.21 10:45 기사입력 2020.11.21 10:45

댓글쓰기

“국민 인식 알아볼 생각 않고 섣부른 판단”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21일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아파트에 대한 환상을 버려야 한다’는 발언에 대해 "입법부와 여당 주거정책의 큰 책임을 맡았다는 분이 이렇게 지적으로 게으르다는 것은 참 실망스럽다"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진 의원은 다세대주택을 둘러본 후 '방도 3개가 있고 내가 지금 사는 아파트와 비교해도 전혀 차이가 없다'고 했다"며 "국민 인식의 밑둥이 무엇인지 알아볼 생각도 하지 않고 방 개수만으로 섣부른 판단을 내리는 지적인 나태함"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의원은 "더 암울한 것은 오랜 세월 축적돼온 국민 인식을 아무 근거 없이 '환상이나 편견'으로 치부하는 고압적인 태도"라며 "민주화 세대라는 이들이 누구보다도 전체주의적인 사고방식에 젖어 기본을 외면하는 것은 우리 현대사의 가장 큰 아이러니"라고 밝혔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