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롭다"는 추미애…진중권 "자기가 일방적 폭행 해놓고...신파"

최종수정 2020.11.21 09:35 기사입력 2020.11.21 09:35

댓글쓰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9일 인스타그램에 지지자들에게서 받은 꽃바구니 사진을 공개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9일 인스타그램에 지지자들에게서 받은 꽃바구니 사진을 공개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외롭고 지친다"라고 고충을 토로한 것에 대해 "신파"라며 비난을 했다.


진 전 교수는 지난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기가 일방적으로 폭행을 해놓고 나 혼자 때리느라 그동안 외로웠다니, 주먹이 아파 괴로웠다고 신파를 한다"라며 "추미애 이야기입니다"라고 했다.

사진출처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사진출처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앞서 추 장관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고(故) 김홍영 검사의 어머니께서 보내주신 꽃다발 사진을 올리며 "국민적 열망인 검찰개혁의 소명을 안고 올해 초 법무부 장관으로 취임한 지 아직 1년이 채 지나지 않았는데 마치 몇 년은 지나버린 것 같아 몸도 마음도 많이 지친다"라고 했다.

이어 추 장관은 "설사 부서지고 상처가 나도 이겨내려고 합니다만 저도 사람인지라 힘들고 외로울 때도 있고, 저로 인해 피해를 보는 가족들과 주위 사람들에게 많이 미안하다"라고 토로했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