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운석 1600만원에 팔았는데 알고 보니 20억?…실제 가치 두고 공방전

최종수정 2020.11.20 21:11 기사입력 2020.11.20 21:11

댓글쓰기

마당에 45억 년 된 운석 떨어져
운석 가격 둘러싼 공방

인도네시아인 조슈아와 그의 집 마당에 떨어진 운석. 사진=트리뷴뉴스.

인도네시아인 조슈아와 그의 집 마당에 떨어진 운석. 사진=트리뷴뉴스.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추정 가치 20억 원에 달하는 운석을 팔아 돈방석에 앉은 것으로 알려진 인도네시아 남성이 실제로는 1600만원에 운석을 팔았다며 실망감을 드러냈다.


20일(현지 시각) BBC인도네시아 등은 "조슈아 후타가룽(33)은 최근 해외 언론들이 자신이 지난 8월 전문가에게 판매했던 운석 가치가 260억 루피아(약 20억 원)에 이를 수 있다고 보도하자 놀라워하며 실망감을 표현했다"고 보도했다.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섬 중앙타파눌리군에 사는 조슈아는 "운석이 처음에는 2.2㎏ 정도였으나 내가 만지면서 부서져 남은 1.8㎏을 발리에 사는 미국인 제러드에게 2억 루피아(약 1600만원)에 팔았다"면서 "만약 값어치가 진짜 260억 루피아 정도라면 내가 속은 것 같다.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조슈아는 지난 8월1일 오후 4시께 집에서 관 만드는 일을 하다 집이 부서지는 요란한 소리를 들었다. 하늘에서 운석이 떨어져 지붕을 뚫고 들어온 것이다.


그는 "아내와 함께 돌을 파냈더니 여전히 따뜻했다. 누가 일부러 던지기에는 너무 큰 사이즈라서 보자마자 우주에서 떨어졌을 것으로 생각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손바닥만한 사이즈의 이 운석은 무게 2.1kg 크기였다.

조슈아의 집 마당에 박힌 운석. 사진=Josua Hutagalung 페이스북 캡처.

조슈아의 집 마당에 박힌 운석. 사진=Josua Hutagalung 페이스북 캡처.



조슈아는 이 운석 사진을 찍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렸고 인도네시아 현지 언론에도 보도됐다.


이후 조슈아의 운석은 유명세를 탔고 약 보름 후 조슈아는 발리에 사는 운석전문가 제러드 콜린스에게 운석을 팔았다.


이 과정에서 '운석을 보여달라'며 많은 사람이 조슈아의 집으로 찾아왔고, 운석을 사겠다는 제안도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영국 데일리메일 등 해외 외신들은 최근 이 사건을 보도하면서 "이 운석은 매우 희귀해 260억 루피아 정도의 가치를 지녔다"고 밝혔다.


조슈아의 집 마당에 떨어진 이 운석은 45억 년 전 생성됐으며, 태양계에서 가장 처음 만들어진 물질을 포함하는 '카보네이셔스 콘드라이트'(carbonaceous Chondrite)로 전해졌다.


조슈아의 집 마당에 박힌 운석. 사진=Josua Hutagalung 페이스북 캡처.

조슈아의 집 마당에 박힌 운석. 사진=Josua Hutagalung 페이스북 캡처.



외신들은 "제러드가 미국의 한 운석수집가의 의뢰로 조슈아에게 거래를 제안했다"면서 "거래를 성사시킨 제러드는 이 운석을 미국으로 보냈고, 현재 인디애나폴리스의 운석 수집가 겸 의사가 이 운석을 소유하고 있다"고 전했다.


20억 가치인 줄 모르고 제러드에게 운석을 판 조슈아는 외신 인터뷰에서 "운석 판 돈을 가족과 보육원에 나눠주고 예배당 만드는 일과 부모님 손보는 일에 이미 모두 썼다"면서 운석 중 1.8kg만 재러드에게 판 뒤, 남은 부스러기 조각들은 친척들에게 나눠주고 자신은 5g을 기념으로 가졌다고 말한 바 있다.


'운석을 100배 이상 싸게 샀다'며 비난이 빗발치자 제러드는 BBC인도네시아에 해명서를 보냈다.


제러드는 "조슈아에게 지불한 돈은 2억 루피아가 아니며 260억 루피아 가치의 운석은 없다"며 "거래 가치는 조슈아와 미국의 구매자가 직접 소통해서 정했고, 나는 조슈아의 집까지 여행하고 시간을 쓴 데 대한 보상만 받았다"고 밝혔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