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벤츠, 신형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 세계 최초 공개

최종수정 2020.11.19 22:00 기사입력 2020.11.19 2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메르세데스-벤츠가 최상위 S클래스 럭셔리 세단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 클래스'를 19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는 2015년 출시 이후 전 세계적으로 6만여대 판매된 모델로 새로운 완전변경 모델이다. 해당 모델은 지난 9월 세계 최로로 공개된 S클래스의 7세대 완전변경 모델의 완성도와 첨단 기술에 마이바흐의 고급스러움과 전통을 더했다.

특히 S클래스 롱휠베이스 모델보다 휠베이스를 18cm가량 늘려 뒷좌석의 편안함과 안락함에 집중했다. 이그제큐티브 시트와 쇼퍼 패키지를 적용해 뒷좌석을 편안한 업무 및 휴식 공간으로 만들도록 했다.


벤츠, 신형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 세계 최초 공개

'럭셔리의 대명사'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 디자인

더 뉴 마이바흐 S클래스는 정통 3박스 세단으로 우아함과 차별화된 럭셔리함을 선사한다. 전면부에서 가장 두드러지는 특징은 크롬 처리된 핀(fin)을 장착한 보닛과 메르세데스-마이바흐 라디에이터 그릴이다.


특히, 라디에이터 그릴은 3차원 '트림 스트립(trim script)'이 세로로 배열돼 메르세데스-마이바흐 만의 차별화 포인트를 완성했다. 기본으로 제공되는 전동식 컴포트 리어 도어와 함께, 뒷문은 S-클래스보다 넓게 디자인됐다. 마이바흐 브랜드 로고가 C필러에 적용돼 고급스러움을 더한다.

혁신적인 헤드램프 기술인 디지털 라이트는 안내선이나 경고 마크를 전방의 도로에 투사하는 새로운 기능을 제공한다. 각 헤드램프에 3개의 강력한 LED로 구성된 조명 모듈이 있으며, 광원은 130만개의 마이크로 미러를 통해 굴절 및 조사된다.


벤츠, 신형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 세계 최초 공개

디지털과 아날로그의 조화…편안함을 선사하는 뒷좌석

더 뉴 마이바흐 S클래스의 실내는 신형 S클래스의 혁신적인 실내를 토대로 디자인됐으며, 디지털과 아날로그 럭셔리가 조화를 이루고 있다.


해당 모델에는 중앙의 12.8인치 OLED 디스플레이를 포함해 최대 5개의 디스플레이 스크린이 제공된다. 12.3인치 3D 운전석 디스플레이가 탑재되며, 이는 다른 도로 이용자를 입체적이고 뚜렷한 음영으로 표현한다. 다이얼 주변은 브랜드 컬러인 '로즈 골드'로 둘러싸여 있으며, 이 색상은 인텔리전트한 편의 및 안전 사양과 함께 작동하는 애니메이티드 LED 라이트 및 액티브 앰비언트 라이팅에도 사용된다.


벤츠, 신형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 세계 최초 공개


마이바흐 S클래스는 더 뉴 S클래스의 롱휠베이스 모델보다 18cm 늘어난 휠베이스를 제공하며 늘어난 휠베이스의 이점은 대부분은 뒷좌석에 활용됐다. 주로 뒷좌석에 탑승하는 마이바흐 S클래스 고객을 위해 이그제큐티브 시트를 비롯한 쇼퍼 패키지가 기본으로 장착됐다.


탑승자는 이그제큐티브 시트의 바닥면과 등받이를 각각 조절할 수 있고, 앞 좌석에 있는 풋레스트(footrest)와 전동 방식의 레그레스트(legrest)를 이용하면 하나로 이어지는 편안한 리클라이닝 좌석이 만들어진다. 레그레스트의 조절 범위는 이전 모델 대비 약 50mm 가량 늘어났다. 마사지 기능이 적용된 뒷좌석 종아리 받침대와 뒷좌석의 목·어깨 부위 온열 기능도 새롭게 추가됐다.

정제된 엔진과 효율적인 서스펜션

더 뉴 마이바흐 S클래스에는 메르세데스-벤츠의 전동화 기술이 적용된 엔진이 탑재됐다. 2세대 통합 스타터 제너레이터(ISG)는 최대 15kW의 부스트를 제공한다. 9단 자동변속기는 통합 스타터 제너레이터에 맞게 발전됐다.


연속 조절식 댐핑 ADS+가 적용된 에어매틱 에어 서스펜션이 기본 제공되고, 전용 마이바흐 모드가 포함된 다이내믹 셀렉트를 이용해 운전자는 파워트레인, ESP®, 서스펜션 및 스티어링의 특성을 각각 변경할 수 있다. 선택 사양으로 제공되는 48V를 기반으로 한 능동형 E-액티브 바디 컨트롤은 스테레오 카메라를 이용해 전방의 도로를 스캔, 요철 부분을 부드럽게 주행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나아가 측면 충돌 시에도 추가적인 탑승자 보호 기능을 제공한다.


벤츠, 신형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 세계 최초 공개

탁월한 주행 정숙성 및 안전·편의 사양

더 뉴 마이바흐 S클래스는 더 뉴 S클래스의 뛰어난 정숙성을 한 단계 향상시켰다. 이번 신차에는 벤츠 사상 최초로 능동형 노면소음 저감기술(AFGK)이 적용됐다. 이는 원치 않는 저주파 소음을 반대되는 음파를 이용해 줄이는 기술로 사운드 재생을 위해 '부메스터® 하이엔드 4D 서라운드 사운드 시스템'의 베이스 스피커가 사용된다.


에어백을 특화해 뒷좌석 안전에도 각별한 주의를 기울였다. 심각한 정면 충돌 시 뒷좌석 에어백이 좌우 뒷좌석에 앉아 좌석 벨트를 착용한 탑승객의 머리와 목에 가해지는 충격을 현저히 줄여준다. 사상 최초로 뒷좌석 탑승객에게 자동으로 벨트가 연장되는 뒷좌석 벨트 피더도 제공된다.


이전보다 더욱 확장된 주행 보조 시스템은 차량 속도 및 거리 조절, 스티어링 및 차선 변경 시 운전자의 피로를 덜어준다. 덕분에 운전자는 집중력을 오래 유지할 수 있고 목적지에 더욱 안전하고 편안하게 도착할 수 있다.


벤츠, 신형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 세계 최초 공개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