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J대한통운, 박스포장에 '친환경 종이 완충제' 도입

최종수정 2020.11.12 09:21 기사입력 2020.11.12 09:21

댓글쓰기

환경오염·과대포장 방지 '두 마리 토끼'

CJ대한통운, 박스포장에 '친환경 종이 완충제' 도입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CJ대한통운 은 무림페이퍼, 효원기계와 공동으로 '친환경 종이 완충제'를 개발, 고객사 박스포장에 도입한다고 12일 밝혔다.


완충재란 제품을 박스로 포장할 때 내용물을 보호하기 위해 빈공간을 채워주는 부속품으로, 이번에 개발한 친환경 종이 완충재는 100% 종이와 베리어 코팅제로 구성됐다. 기존 플라스틱 또는 비닐소재 완충재와 비교해 제품의 과대포장과 환경오염 가능성을 낮출 수 있다.

특히 이번 종이완충재는 종이 포장 안에 공기를 주입한 것으로, 무게를 견디는 힘이 탁월해 제품 보호능력이 우수할 뿐 아니라 재활용도 가능하다. 버릴 때 밀봉입구가 잘 찢어지도록 고안됐고, 종이소재인 만큼 가정에서 분리수거도 가능하다.


CJ대한통운은 이 친환경 종이 완충재를 오는 16일부터 글로벌 고객사를 시작으로 도입하고 점차 확대한단 계획이다. 김경훈 CJ대한통운 TES물류기술연구소장은 "현재는 온라인 주문 증가로 배달의 수요가 늘었고, 포장재 사용이 증가해 이로 인한 환경오염 방지가 사회적인 문제로 떠올랐다"며 "물류에서 친환경은 중요한 아젠다로, 향후 고객사들과도 친환경물류의 확산을 위해 공감대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