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맥, 경남도의회와 로봇 산업 지원 강화 논의

최종수정 2020.11.05 09:32 기사입력 2020.11.05 09:32

댓글쓰기

스맥, 경남도의회와 로봇 산업 지원 강화 논의

[아시아경제 구은모 기자] 스맥 이 로봇산업 강화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스맥은 경남도의회와 로봇 산업 활성화를 위한 논의를 진행했고, 본격적인 사업 확대에 나선다고 5일 밝혔다.

이번 논의는 경남도에서 진행되고 있는 행정 정책들에 대해 현지에서 문제점 등을 확인하고 미래산업을 위한 개선방안을 찾기 위해 마련됐다. 스맥과 경남도의회는 로봇사업이 4차산업 및 미래산업의 핵심이라는 데 뜻을 같이하고 향후 산업 활성화를 위해 힘쓸 계획이다.


스맥은 경남도의회 측에 로봇 산업 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제시했다. 감속기와 모터, 제어 등에 대한 국산화 클러스터를 구축하여 전문기업을 육성한다는 것이 주요 골자다. 클러스터에서 개발된 로봇을 산업현장에 적용하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통해 로봇산업을 활성화시킨다는 의도다.


로봇제어 소프트웨어 인재 육성 등 로봇 산업 활성화를 위한 인력 인프라 조성의 필요성도 피력했다. 소재, 부품, 장비 등 산업 및 인력 인프라가 육성된다면 스맥을 비롯한 국내 로봇 완제품 업체들의 가격 경쟁력 역시 확보될 전망이다.

최근 정부가 디지털 뉴딜 정책에 따라 스마트 공장 및 로봇설비 구축 산업 등이 힘을 받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각 분야 별로 로봇활용을 저해하는 규제를 정비하고, 로봇과 공존을 위한 사회시스템 정비에도 속도를 내겠다고 밝힌 바 있다.


스맥 관계자는 “스맥은 오랜 기간 로봇 완제품 생산을 진행했고, 지속적으로 연구개발을 하고 있는 만큼 각종 지원이 이뤄진다면 전반적인 규모를 빠르게 확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은모 기자 gooeunm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