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의사들, 돈 때문에 코로나19 감염수 늘려"…美의료계 '반발'

최종수정 2020.11.01 07:57 기사입력 2020.11.01 07:57

댓글쓰기

미국의사협회(AMA) "악의적이고 터무니 없는 주장"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관련 의료계가 돈 때문에 사망자를 부풀리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미 의료계에서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정치전문매체 더힐 등에 따르면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국 최대 의사 단체인 미국의사협회(AMA)는 성명을 내고 "대중보건 위기에서 의사들이 환자 수를 부풀리거나 주머니를 채우려 한다는 주장은 악의적이고 터무니없고 완전히 잘못된 주장"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의 반발은 전날 트럼프 대통령이 한 미시간주 유세 중 발언 때문에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코로나19로 죽으면 의사들은 더 많은 돈을 번다"면서 "그들은 '미안하지만, 모두가 코로나19로 죽는다'고 말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사망 이유가) 불확실하면 코로나19를 택한다. 지금 '그가 말한 게 끔찍해'라고 말하겠지만 그게 진실이다. 2000달러를 더 주는 것 같다. 그래서 돈을 더 번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수전 베일리 AMA 회장은 의사와 간호사 등 의료인들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기간 중 환자를 치료해왔다면서 "그들은 의무감과 신성한 맹세 때문에 그렇게 해온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도자들은 근거 없는 비난과 공격보다 과학을 따르고 마스크 착용, 손 씻기, 거리 두기 같은 대중보건 조치 준수를 촉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