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그렇게 당부했는데…핼러윈데이 사람들로 꽉 찬 놀이공원

최종수정 2020.11.01 10:03 기사입력 2020.10.31 19:44

댓글쓰기

영상속 사람들이 핼로윈 퍼레이드 관람을 위해 다닥다닥 붙어있는 모습. 사진 출처 = 유튜브 채널 'Thema Park in the sky' 캡쳐

영상속 사람들이 핼로윈 퍼레이드 관람을 위해 다닥다닥 붙어있는 모습. 사진 출처 = 유튜브 채널 'Thema Park in the sky' 캡쳐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핼러윈 당일인 31일 에버랜드 등 놀이공원에 인파로 북적이는 모습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공유된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재확산을 우려하며 비판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날 트위터 실시간 '대한민국 트렌드' 1위는 에버랜드가 차지했다. 같은 날 핼러윈 퍼레이드를 볼 수 있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도 많은 인파가 몰려 북적이는 모습이 올라왔다.

에버랜드 측은 코로나19를 고려해 핼러윈 관련 행사를 축소하는 등 대책을 세웠지만 이날 핼러윈데이에는 평소보다 많은 인파가 몰렸다.


SNS를 통해 놀이공원에 인파가 몰린 것을 본 누리꾼들은 놀이공원에서 방문객 수를 제한해 집단감염의 불씨를 제거해야 했다고 지적했다.


한 누리꾼은 "(정부에서) 핼러윈이 코로나19 확산의 고비라고 누누이 얘기했던 만큼 입장권 수량 제한 등의 조치라도 시행했어야 하는 거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반면, 코로나19 사태가 언제 끝날지 모르는 상황 속에서 계속 봉쇄 조치를 이어갈 수는 없다는 반박도 나왔다. 한 누리꾼은 "언제까지 문을 닫냐"라며 "방역 지침 등을 지켜 영업했다면 문제가 없는 것 아니냐"라고 주장했다.


앞서 방역 당국은 '제2의 이태원' 사태를 우려하여 핼러윈 데이를 앞두고 서울 이태원 등 유명 클럽에 강력한 방역지침을 내렸다. 다수 클럽은 자발적으로 영업 중단을 선언했다.


서울시는 '핼러윈 즐기려다 진짜 유령이 될 수 있다'라는 문구가 들어간 포스터를 배포하면서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와 경고를 강하게 내비쳤다.


일부에선 이런 조치가 핼러윈을 즐기려는 사람들이 클럽이 아닌 다른 곳으로 몰리는 풍선효과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