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엔 인권보고관 "北 코로나 방역 구실, 남측 공무원 사살 정당화할 수 없어"

최종수정 2020.10.31 13:48 기사입력 2020.10.31 13:48

댓글쓰기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11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방한 기자회견에서 북한 인권 상황 관련 조사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11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방한 기자회견에서 북한 인권 상황 관련 조사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북한군의 한국 공무원 피살 사건을 두고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북한 측의 책임 있는 조치를 촉구했다.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북한의 남측 공무원 사살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이라는 이유로 정당화할 수 없다고 밝혔다.

킨타나 보고관은 지난 30일(현지시간)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위기상황에 처했더라도 '발견 즉시 사살'은 정당화될 수 없다"라고 지적하며 "이는 국제인권법에 반하며, 북한 정부가 이 정책을 중단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제인권법은 모든 정부가 비상 상황에서도 적절한 수단을 시행하도록 규정하고 있다"라며 실종 공무원을 즉각 사살하기보다는 격리하는 것이 정전협정 상태에서 북한군이 취했어야 하는 적절한 대응이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킨타나 보고관은 남북한 정부가 이번 피살 사건 경위를 유족과 공유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지금 문제는 남북한이 한 사람의 생명을 앗아간 중대한 사건의 발생 경위를 정확히 파악하는 것"이라며 "양측 정부, 특히 한국 정부가 이 사람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에 대한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킨타나 보고관은 지난 23일 유엔총회 제3위원회를 통해 이번 사건을 언급하면서 "북한 정부가 입경을 금지하기 위해 총탄을 사용하는 코로나19 정책을 즉각 손질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북한은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인해 지난 8월부터 국경 지역 1∼2㎞ 내에 방역 완충지대를 두고 이에 접근한 사람과 동물을 무조건 사살토록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뒤이어 지난달 서해상에서 실종된 한국 공무원이 북한군에 피격 사망한 사건이 발생했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