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e음' 캐시백 10% 혜택 연말까지 연장…하루평균 88억원 결제

최종수정 2020.10.30 10:57 기사입력 2020.10.30 10:57

댓글쓰기

인천e음카드

인천e음카드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인천시는 지역화폐 '인천e음'의 캐시백 10% 상향 혜택을 올해 12월 말까지 연장키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자영업자의 매출 증대와 지역내 소비 진작을 위해서다.

시는 올해 3월 캐시백 지급률을 4%에서 10%로 상향한 이후 이달 말까지 세차례 걸쳐 상향 기간을 연장한 바 있으며, 이번이 네번째 연장 조치다.


이에 따라 12월말까지는 월 50만원 이하 결제시 캐시백 10%, 월 50만원 초과 100만원 이하는 1%의 캐시백 혜택을 계속 받게 된다.


인천e음 가입자 수는 총 134만 7000명으로 인천시 경제활동인구 164만명의 82%에 이른다. 인천e음 가입대상인 만 14세 이상 인구 260만명을 기준으로 하면 52%에 해당한다.

결제액도 올해 들어 지난 25일까지 2조 3558억원(2019년 이후 누적 결제액 3조 9023억원)으로 연말까지 3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7월부터 9월까지 3개월간 월평균 2702억원, 일평균 88억원이 인천e음으로 결제됐다. 이는 전국 지역화폐 중 독보적인 것으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8월 말 기준 전국 1위의 거래규모를 기록하고 있다.


인천시 관계자는 "연말까지 연장되는 인천e음 캐시백 10% 혜택이 가계 소비를 증가시키고, 늘어난 소비는 소상공인의 매출로 이어져 코로나19로 위기에 처한 지역경제 회복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