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인호 "與 권리당원 투표결과, 일반국민 여론과 비슷...시민 선택권 보장"

최종수정 2020.10.30 10:04 기사입력 2020.10.30 10:04

댓글쓰기

서울·부산시장 공천, 주말 권리당원 투표 직후 당헌개정·검증위 구성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서울, 부산시장 후보 공천 여부를 주말 권리당원 투표로 결정하기로 한 이유에 대해 "권리당원의 투표결과가 일반 국민의 여론조사결과와 거의 비슷했다"며 시민들의 (정당·후보) 선택권을 보장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30일 오전 MBC 라디오에 출연해 서울시장, 부산시장 공천 여부를 권리당원 투표로 결정하기로 한 이유에 대해 "전당원 투표를 실시한 이유 중에 가장 큰 이유 중에 하나는 국민 여론과 거의 비슷했던 권리당원들에게 저희들의 책임을 다 하기 위한 우리의 방식이 어떤 것이 돼야 되느냐, 후보를 내야 되느냐 말아야 되느냐를 직접 묻고자 한 것"이라고 말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전당대회 때 결과를 보면 권리당원의 투표결과가 일반 국민들의 여론조사와 거의 비슷했다"며 "시민들 입장에서 봤을때 여당의 공당으로서 후보를 내지 않았을때 선택권의 제약이 오지 않겠는가 하는 부분들이 결단에 큰 작용을 했다"고 설명했다. 또 "저희 당에 잘못이 있다고 하더라도 오히려 더 좋은 정책, 더 좋은 후보로서 시민들의 심판을 받는 것이 오히려 더 책임지는 자세다 하는 판단에서 대표께서 결단하신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서울, 부산시장에 민주당 후보의 당선을 자신하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후보자에 대한 엄격한 검증절차를 거치는 것이 우선이고 선행돼야 할 일"이라고 즉답을 피했다.


향후 일정에 대해선 "이번 주말에 권리당원 총 80여만명이 투표하게 되고 일요일 밤 늦게 결과가 나올것 같다"며 "투표한 분들의 과반수 이상 찬성으로 당헌개정이 이뤄지게 되는데 다음주 중으로 당무위원회를 열고 최종적으로 중앙위원회를 열어 당헌개정을 하게 된다. 당헌개정이 완료되면 바로 공직후보자 검증위원회의 구성 설치에 들어갈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본격적인 선거준비와 경선준비, 이것은 11월 중에 마련될 것"이라며 "12월7일부터는 선관위 예비후보자 등록이 시작된다"고 설명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