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 총리 "핼러윈데이 대규모 확산 우려…방역에 모든 역량 집중"

최종수정 2020.10.30 09:51 기사입력 2020.10.30 09:51

댓글쓰기

정세균 국무총리(사진제공=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사진제공=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정세균 국무총리는 30일 "젊은이들은 가급적 핼러윈 모임이나 행사를 자제해 주시기 바라며, 마스크 착용 등 개인위생 수칙을 준수해 스스로 안전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에서는 핼러윈데이가 대규모 확산의 발원지가 되지 않도록 방역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 달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날 경북도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핼러윈데이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정 총리는 "다행히 서울의 주요 클럽에서는 방역을 위해 휴업을 결정했다"며 "그러나 다양한 복장으로 분장을 하고 즐기는 핼러윈 행사의 특성상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칫 인파가 밀집한 상황에서 감염이 전파되면, 대규모로 확산될 여지가 충분하다"고 우려했다.


정 총리는 "이번주 들어 코로나19 확진자가 세자릿 수를 넘는 날이 많아지고 있다"며 "병원과 요양시설 이외에도 가족과 지인모임, 학교, 직장, 골프모임 등 일상 생활 속에서 새로운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 같은 양상이 계속되면 언제 다시 대규모 확산세가 촉발될지 모른다"며 "방역의 고삐를 더욱 단단히 쥐고 긴장을 늦춰서는 안되겠다"고 피력했다.


정 총리는 "지난 한 주 동안에만 전세계 확진자가 300만명에 달하고 4만여 명이 사망할 정도로 글로벌 2차 팬데믹이 심각한 수준"이라며 "세계 각국은 하루라도 빨리 코로나19를 종식시키고자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치열한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 미국과 영국에서는 임상실험 3상이 막바지 진행 중이며, 러시아는 3상을 생략한 채 자국내 사용을 승인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우리나라에서도 많은 기업들이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정부는 다른 나라보다 다소 늦더라도 이번 만큼은 백신 개발에 꼭 성공하겠다는 각오로 총력 지원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외국에서 먼저 백신이 개발될 경우를 대비해서 국민들께 신속하게 백신을 공급해 드리기 위한 수입백신 확보 노력도 함께 병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