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9년만에 핼러윈을 찾은 '블루문'

최종수정 2020.10.31 23:09 기사입력 2020.10.30 08:43

댓글쓰기


슈퍼문과 블루문, 블러드문을 한번에 관측할 수 있는 31일 서울 도심 하늘에 슈퍼문이 관측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기사와는 무관)

슈퍼문과 블루문, 블러드문을 한번에 관측할 수 있는 31일 서울 도심 하늘에 슈퍼문이 관측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기사와는 무관)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오는 31일 핼러윈 데이에 19년만에 '블루문'이 뜬다. 국립과천과학관은 이를 기념해 31일 온라인을 통해 보름달 관측과 해설에 나선다.


19년만에 핼러윈데이에 찾아온 '블루문'
슈퍼문과 블루문, 블러드문을 한번에 관측할 수 있는 31일 서울 도심 하늘에 슈퍼문이 부분월식을 시작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기사와는 무관)

슈퍼문과 블루문, 블러드문을 한번에 관측할 수 있는 31일 서울 도심 하늘에 슈퍼문이 부분월식을 시작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기사와는 무관)



보름달은 한 계절에 세 번 뜨는 게 일반적이다. 하지만 네 번 뜰 때가 있는데, 블루문은 이중 세 번째 뜨는 보름달을 일컫는다. 그러나 한 달에 두 번째 뜨는 보름달로 잘못 알려져 있다. 이는 1946년 미국의 천문 유명잡지인 스카이엔 텔레스코프에서 오보를 낸 것이, 오히려 널리 퍼진 탓이다.

블루문의 어원은 한 달에 한 번 보름달이 떠야 하는데 추가로 한 번 더 떴다는 의미에서 '배신자들(belewe moon)라고 부르던 게, 어감상 비슷한 '블루문'으로 바뀐 것으로 알려져 있다. 동양에서는 보름달이 풍요를 상징하지만 서양에서는 불길한 징조로 여겨졌다. 이에 따라 한 달에 두 번이나 뜨는 달을 암울한 색인 파란색과 조합해 '블루문'이라 불리게 된 것이다.


블루문은 말 그대로 파란 달을 말하지만 푸른색을 띄지는 않는다. 다만 산불이나 화산 폭발로 발생한 먼지에 의해 빛이 산란하면 푸르게 보이기도 한다. 블루문은 평균적으로 2년 8개월마다 발생하며, 핼러윈데이 때 블루문이 관측되는 건 19년마다 일어난다. 다음 핼러윈데이 때 블루문이 뜨는 시점은 2039년 10월 31일로 예정돼 있다.


집에서 즐기는 '블루문과 핼러윈 데이'
19년만에 핼러윈을 찾은 '블루문'

국립과천과학관은 핼러윈데이를 찾은 블루문을 천체관측소의 망원경에 연결한 카메라로 실시간 중계한다. 또 핼러윈 캐릭터 분장을 한 출연자들과 블루문과 핼러윈데이의 의미와 기원을 설명한다. 달탐사 전문가의 우리나라 달탐사 현황과 계획, 세계 각국의 달탐사 현황에 관한 인터뷰 영상을 방송하며 고감도 카메라를 활용하여 천문해설사가 가을철 별자리 해설을 할 계획이다.

조재일 국립과천과학관 천문학 박사는 "블루문과 핼러윈데이가 과학적으로 큰 의미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힘든 시기에 맞은 핼러윈 데이를 집에서 가족들과 블루문을 감상하면서 보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고자 했다"라고 밝혔다.


온라인 방송의 자세한 내용은 국립과천과학관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중계는 오후 8시부터 9시까지 국립과천과학관 유튜브 채널에서 실시간으로 방송된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