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작구립김영삼도서관 개관

최종수정 2020.10.30 08:05 기사입력 2020.10.30 08:05

댓글쓰기

2년간 리모델링 공사 마치고 복합문화시설로 재탄생… 지하 5~지상 8층 규모 ▲VR체험실 ▲유아어린이존 ▲북카페 ▲디지털미디어존 등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 권역별 공공도서관 확충… 내년 하반기 흑석동, 22년 하반기 신대방동 복합도서관 개관 예정

동작구립김영삼도서관 개관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지난 2년간 리모델링 공사를 마치고 구립김영삼도서관(매봉로 1)을 개관했다.


구는 2018년8월 (사)김영삼민주센터와 도서관 기부채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 주민개방형 공공도서관이자 지역주민의 복합문화공간조성에 나섰다.

지난해 주민의견을 포함시켜 내부 공간개선을 위한 설계공모를 진행, 총 48억4300만원 예산을 투입했다.


주민 소통공간 확보에 대한 요구에 따라 구는 지하 2층을 복층으로 계획, ▲그룹활동실 ▲세미나실 등 소규모 커뮤니티 공간 6개를 배치, ▲청소년 ▲장애인 등 느린 학습자를 위한 공간도 설계에 반영했다.


또 이용주민 편의를 위해 옥상정원과 카페 방문자를 위해 엘리베이터를 1개층 연장했다.

구립김영삼도서관은 연면적 6503.19㎡ 지하 5~지상 8층 규모로 ▲역사와 문화 ▲소통 공간 ▲놀이와 휴식을 제공하는 개방형 복합문화시설로 재탄생했다.


지하 2~3층은 지역주민 공동체 모임 공간인 ▲세미나룸 ▲커뮤니티룸 ▲대강당, 지하 1층은 ▲통합 데스크 ▲김영삼대통령 전시실(YS아고라)로 조성했다.


지상 1층은 책과 놀이를 연결하는 ▲VR체험관 ▲유아어린이존, 지상 2층은 이용자의 휴식을 위한 ▲북카페를 마련했다.


지상 3층은 ▲디지털미디어존으로 노트북, 태블릿 등 개인 장비를 가져와 이용할 수 있는 공간과 LP 감상코너, 스트리밍 서비스 코너 등 자유롭고 개방적인 공간 마련에 중점을 두었다.


지상 4~6층은 일반자료실로 ‘사색의 숲’, ‘일상의 발견’, ‘스페이스 休’ 등 이용자 라이프 스타일별로 장서를 재구성, 마지막으로 지상 7층은 장애인 서비스 전용공간과 어르신 큰글자 코너 등 이음자료실로 정보취약계층의 시설 이용을 돕는다.


도서관 내 주요 공간은 스마트폰 앱을 통해 사전 예약한 뒤 승인받은 주민에 한해 현장에서 바로 이용가능하도록 디지털 편의시스템도 구축했다.


도서관 이용시간은 오전 9시부터 평일은 오후 10시, 주말은 오후 5시까지이며 휴관일은 매주 월요일이다. 단, 1층 유아·어린이자료실은 평일에 오후 6시까지만 운영한다.


구립김영삼도서관은 동작구 대표도서관으로서 도서관정책 총괄 및 구립도서관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 거점도서관(▲사당솔밭도서관 ▲동작어린이도서관 ▲대방어린이도서관)과 구·사립 작은도서관 운영을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구는 공공도서관이 없는 흑석권역과 신대방권역에 거점도서관을 확충해 권역별 생활밀착형 공공서비스 제공할 계획이다.


흑석동도서관(흑석동 340-1번지)은 어린이집, 실내어린이공원 등 지하 2~지상 5층 규모의 복합시설로 올 1월 착공에 들어가 내년 하반기 개관예정이다.


신대방 복합도서관은 구립어린이집과 함께 조성, 2022년 하반기 개관을 목표로 하고 있다.

동작구립김영삼도서관 개관


이창우 동작구청장은 “구립김영삼도서관은 동작구 대표도서관으로서 지역 독서문화의 중심축이자 지역주민을 잇는 소통과 복합문화시설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권역별 생활SOC 확충으로 주민 누구나 문화적 혜택을 즐기는 살기 좋은 도시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