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GDP 호조·IT 호실적‥뉴욕증시 급반등

최종수정 2020.10.30 06:03 기사입력 2020.10.30 06:0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기대 이상의 3분기 미국 경제성장률이 미 증시를 급락 하루만에 상승으로 돌려세웠다.


29일(현지시간)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139.16포인트(0.52%) 상승한 2만6659.11에, S&P 500 지수는 39.08포인트(1.19%) 오른 3310.11에, 나스닥 지수는 180.72포인트(1.64%) 상승한 1만1185.59에 장을 마감했다.

뉴욕 증시는 하루전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경제 회복 악화 우려로 하락했지만 이날은 경제성장률 발표가 분위기를 바꿔놓았다. 급등했던 공포지수도 6.68%나 내렸다.


미국 상무부가 발표한 3분기 미국 경제성장률은 전분기 대비 연율 기준 33.1%였다. 시장 예상치를 넘어선 역대 최대 성장률이다. 미국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코로나19 사태 이후 1분기 -5%, 2분기 -31.4%의 역성장을 한 바 있다.


다만 이같은 성장에도 불구하고 미 경제규모는 여전히 지난해 말의 수준에는 못 미쳤다. 분기만으로 환산한 성장률은 7.4%로 코로나사태 이전의 경제규모를 회복하기에는 크게 부족한 상황이다.

지난주 실업보험 청구자 수도 전주보다 4만명 줄어든 75만1000명을 기록해 지난 3월 이후 가장 적은 수준이었다.


이날 실적 발표를 앞뒀던 애플, 아마존, 페이스북, 알파벳은 일제히 급등했지만 실적 발표후에는 희비가 엇갈렸다.


아마존 주가는 전일 대비 2.21% 알파벳은 3% 페이스북 4.9%, 애플 3.7% 각각 상승했다. 실적발표 후 시간외 거래에서는 페이스북과 알파벳 주가가 강세를 보이고 있지만 애플과 아마존 주가는 약세를 보이고 있다.


아마존, 구글, 페이스북의 실적이 예상치를 뛰어 넘었지만 애플의 실적은 기대이상이었지만 예상치 수준에 머물렀다.


아마존의 3분기 주당 순이익은 12.37달러로 시장 전망치 7.37달러를 훌쩍 뛰어넘었다. 매출액도 961억달러로 예상치 926억달러를 크게 웃돌았다.


구글 모회사 알파벳의 주당 순이익은 16.4달러로 예상치 11.3달러를 크게 넘어섰다. 매출액은 461억달러로 예상치 427억달러를 껑충 넘어섰다.


페이스북의 주당 순이익은 2.71달러로 예상치 1.89달러를 웃돌았다. 매출액은 214억달러로 예상치 197억달러를 크게 넘어섰다.


대장주인 애플의 실적은 예상치와 비슷했다. 애플의 주당 순이익은 0.73달러로 예상치 0.71달러를 소폭 웃돌았고 매출액은 647억달러로 예상치 639억달러 보다 조금 많았다.


미 GDP 급등은 달러 가치도 끌어올렸다. 이날 주요 통화대비 달러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지수는 0.59% 상승한 93.957을 기록했다. 장중에는 94선을 돌파하기도 했다. 달러지수가 94선을 기록한 것은 약 한달여만이다.


국제 유가는 코로나19 재확산 우려로 이틀 연속 급락했다. 1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3.3%(1.22달러) 떨어진 36.1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지난 6월1일 이후 최저 가격이다.


국제 금값은 달러 값 상승으로 역시 하락했다.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6%(11.20달러) 하락한 1868.0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