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5중전회 폐막…쌍순환 발전 및 기술 강국 전략 채택

최종수정 2020.10.29 20:27 기사입력 2020.10.29 20:27

댓글쓰기

2035년까지 1인당 GDP 중진국 달성
군 현대화로 부국과 강군 통일화

[아시아경제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중국 지도부가 내수 강화와 기술 강국을 향후 5년간 경제전략으로 채택했다.


또 2035년까지 사회주의 현대화 실현을 위해 1인당 국내총생산(GDP)을 중진국 수준으로 끌어올린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중국 지도부는 29일 베이징에서 폐막한 공산당 제19기 중앙위원회 제5차 전체 회의(19기 5중전회)에서 14차5개년(2021∼2025년) 경제 계획을 위해 내수 시장을 강화하는 '쌍순환' 발전 전략을 채택했다고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쌍순환 전략은 세계 경제와 긴밀한 연결을 유지하면서도 국내 경제를 최대한 발전시켜나간다는 개념이다.


중국 지도부는 회의자료 (공보)를 통해 "강력한 국내 시장을 형성해 새로운 발전구조를 갖춰갈 것"이라면서 "내수 확대에 의한 전략 기조를 유지해 새로운 수요를 창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를 위해 내수 시장을 더욱 강화하고 경제 구조를 개선하며 혁신 능력을 제고해 산업 기초 고도화, 산업 구조 현대화에 집중하기로 했다.

이는 바깥이 아닌 내부에서 생존 동력을 모색하는 것으로, 미국의 전방위 공세에 시달리는 상황을 고려한 선택으로 보인다.


14억 인구의 거대 시장이 있는 중국은 내수 시장의 힘을 한층 키우면서 미국에 맞서 기술 자립을 통해 산업 자주화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14차 5개년 계획 기간 기술 독립에 초점을 맞추기로 했다.


중국 지도부는 공보에서 "과학 자립과 자강을 국가 발전 전략으로 삼고 세계 기술 전선 및 경제 전쟁터에서 혁신 체계를 보완해 과학기술 강국 건설을 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2035년 장기 발전 전략과 관련해서는 시진핑 국가 주석이 내세운 사회주의 현대화 실현을 기본 목표로 제시했다.


이를 위해 대외 개방을 통해 신뢰를 구축하고 1인당 GDP가 중진국 수준에 도달하도록 하며 중산층 확대, 도시와 농촌의 발전 격차 해소 등을 해법으로 내세웠다.


아울러 중국 지도부는 군 현대화를 통해 부국과 강군을 통일화한다는 목표도 내세워 경제뿐 아니라 군사 면에서도 미국과 겨뤄보겠다는 의지를 간접적으로 내비쳤다.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asch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