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와이, 韓 여행객 2주 격리 면제 검토

최종수정 2020.10.29 14:23 기사입력 2020.10.29 14:23

댓글쓰기

코로나19 음성판정 받은 한국 여행객 대상

하와이, 韓 여행객 2주 격리 면제 검토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미국 하와이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은 한국 여행객들에게 자가격리를 면제해주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하와이주는 모든 해외 여행객에게 2주간의 자가격리를 의무화하고 있다.

28일(현지시간) 하와이뉴스나우에 따르면 데이비드 이게 하와이 주지사는 이러한 내용의 안전 여행 협약을 한국과 논의중이라고 밝혔다.


이게 주지사는 "일본 정부와 먼저 안전여행 협약을 체결했다"며 "뉴질랜드, 호주와 협의를 진행했고, 한국을 비롯해 대만, 캐나다와도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이 협약에 따르면 하와이를 방문하려는 여행객은 출발 72시간 전에 유전자 증폭 방식의 코로나 검사를 받아야 하고, 음성 판정을 받은 여행객은 확인서를 하와이 입국시에 제출하면 2주 격리 대상서 제외된다.

하와이뉴스나우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여행객이 급감하자 주정부가 관광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코로나 감염률이 낮은 국가들의 여행객 입국을 허용하는데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