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준표 “MB, 최악의 정치 판결…朴 ‘제3자 뇌물죄’도 마찬가지”

최종수정 2020.10.29 13:24 기사입력 2020.10.29 13:24

댓글쓰기

“미르재단·K스포츠재단 뇌물이면…文대통령은 자유롭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29일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징역 17년이 확정된 것에 대해 “오늘 대법원 선고를 보니 참 어이가 없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다스 회사는 가족회사인데 이 전 대통령 형은 자기 회사라고 주장했고, 이 대통령도 형의 회사라고 했다”며 “아무 것도 모르는 운전사의 추정 진술만으로 그 회사를 이명박 회사로 단정 짓고 이를 근거로 회사자금을 횡령했다고 판결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전 대표는 “2017년 10월 전술핵 재배치 문제로 워싱턴을 방문했을 때 이 전 대통령의 다스 소송 변론을 맡았던 김석환 변호사와 식사를 했는데, 삼성으로부터 받았다는 그 달러가 다스 소송 대가냐고 물어본 일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김 변호사는 2007년부터 자기 법무법인에서 삼성 소송 자문을 맡아 했는데 삼성의 미국내 특허 분쟁과 반덤핑 관세 문제를 전담해왔고 그 대가로 받은 변호 비용이지 다스 소송 대가는 아니라고 분명히 말했다”며 “다스 소송은 한국 대통령 사건을 무상 변론 해주면 자기 법무법인에 혜택이 있을 것으로 보고 한 무료 변론이라고 했고, 140억 짜리 소송에 무슨 변호사 비용이 70억이나 되냐고도 했다”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 제3자 뇌물죄 혐의도 마찬가지다. 최순실씨를 도와주기 위해서 경제계의 협조를 받았다는 미르재단, K스포츠재단을 뇌물로 판단한다면 역대 대통령 중 뇌물로 걸리지 않을 대통령이 어디 있는가”라며 “지금 문재인 대통령은 이로부터 자유로운가. 수백억 뇌물 사건에 어찌 추징금이 하나도 없는가”라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역사에 남을 최악의 정치 판결, 코드 사법 판결을 보면서 문재인 정권의 주구가 돼 이런 억지 기소를 한 사람을 야권 대선 후보로 운운하는 것도, 문재인 정권에 동조해 사과 운운하는 것도 희대의 코미디”라며 “야당 지도부도 정상적이지 않다. 세상이 정말 왜 이렇게 돌아가고 있는가”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