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로나發 시장불안 지속…한은, 증권·보험사 특별대출제도 연장(종합)

최종수정 2020.10.29 10:36 기사입력 2020.10.29 10:3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한국은행이 은행과 증권·보험사 등 금융회사가 보유한 우량 회사채를 담보로 대출할 수 있는 '금융안정특별대출제도'를 3개월 더 연장하기로 했다. 현재까지 이 제도를 활용해 실제로 대출을 받은 금융기관은 없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위기가 지속되고 있는데다 시장 불안도 이어지고 있어 제도를 유지하기로 한 것이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29일 회의에서 은행과 비은행 금융기관에 일반기업이 발행한 우량 회사채(AA- 이상)를 담보로 최장 6개월 이내로 대출해주는 '금융안정특별대출제도'를 2021년 2월3일까지 3개월 연장 운영하기로 의결했다. 총 대출한도는 10조원이다.

이 제도는 위기가 발생했을 때 금융회사가 자금조달이 어려워지는 것을 대비한 '안전 장치'다. 기준에 맞는 회사채를 담보로 제공할 경우 언제든 한은으로부터 차입이 가능하다. 담보 대상은 일반 기업이 발생한 잔존만기 5년 이내 우량등급(AA- 이상) 회사채로, 대출금리는 통안증권(182일물) 금리에 0.85%포인트를 가산한 수준이다.


한은이 이 제도를 처음 시행한 것은 지난 5월로, 당초 8월까지 3개월간 한시적으로 운영될 계획이었다. 지난 7월 말 1차로 운용기한을 3개월 연장했고, 이번에 2차로 연장하게 됐다.


한은 관계자는 "코로나19 위기가 지속되고 있고 금융경제 여건 불확실성도 높다"며 "최근에는 미국·유럽에서도 코로나19 재확산이 나타나며 경제활동을 제한한다는 얘기까지 나오는 만큼 비상상황 발생 가능성에 대비하기 위해 제도를 이어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지난 밤 미국과 유럽 증시는 코로나19 사태로 글로벌 경제가 다시 하강 곡선을 그릴 것이라는 염려에 동반 급락했다. 28일(현지시간) 뉴욕 증시의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943.24포인트(3.43%) 급락한 2만6519.95에 장을 마감했고, S&P 500 지수는 119.65포인트(3.53%) 떨어진 3271.03에 거래를 마쳤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6% 하락한 5582.80으로 거래를 마쳤고,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 지수는 4.2% 내린 1만1560.51로 장을 끝냈다. 독일 증시는 5월 말 이후 최저치를 찍었다.


한은이 금융시장 경색을 풀기 위해 은행이 아닌 금융기관에 대출을 해주는 것은 지난 1997년 12월 외환위기 이후 두 번째다. 당시 한은은 한국증권금융, 신용관리기금에 각각 2조원, 1조원씩 대출을 내줬다. 다만 회사채를 대출 담보로 받아주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