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표도 전달 못 받았다" 靑 경호처 주호영 '몸수색' 형평성 논란 가열

최종수정 2020.10.29 09:12 기사입력 2020.10.29 09:12

댓글쓰기

주호영 '몸수색'에 野 "노골적 모욕", "'재인산성'인가"
靑 "지침 따른 것"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청와대 경호처로부터 몸수색을 받은 가운데 이를 둘러싼 여야 공방이 불거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김태년 원내대표 또한 신원 확인을 거쳤다며 형평성 논란을 차단했지만, 국민의힘은 주 원내대표가 애초에 비표조차 전달받지 못했다며 유감의 뜻을 거듭 밝혔다. 논란이 불거지자 청와대 경호처는 "업무지침에 따른 것"이라면서도 융통성을 발휘하지 못한 점에 대해선 아쉬움을 표했다.

배현진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김 원내대표와 마찬가지로 (주 원내대표도) 본인 성명과 원내대표임을 밝혔음에도 별도의 신원 확인 방안을 요구, 신체 수색을 동의 없이 임의로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그는 국회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결과 "의장실 앞 사각지대에서 (몸수색이) 발생해 확인이 불가했다"며 "다만 사무처 직원의 안내로 함께 입장 중 발생한 일로 '비표'라는 건 애초에 전달된 바 없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배 대변인은 "관례상 신원확인면제임은 공유된 상황, 대통령과 각당 대표 등의 의전 경호 지침을 사전 안내 없이 야당 대표에게만 적용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의 뜻을 밝힌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오전 주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사전 환담에 참석하는 과정에서 청와대 경호처 직원으로부터 몸수색을 받았다.


주 원내대표는 자신의 신원을 밝혔음에도 몸수색이 이뤄지자 결국 환담에 참석하지 않았다. 그는 이날 문 대통령의 국회 본회의 시정연설 직후 의원총회를 열고 "대통령이 국회를 방문한다는 것은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들의 이야기를 듣겠다는 것인데, 접근을 막은 것도 황당하고 야당 원내대표를 접근을 금지시키는 수색의 대상으로 봤다는 것도 참으로 황당하다"고 지적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 의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 의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를 두고 야당에서는 비판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국회 사무총장을 지낸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가 국회 사무총장을 하던 시절에도 대통령이 당 지도부와 티타임을 할 때 몸수색을 하거나 제지한 전례가 없었다"며 "의회에 대한 노골적 모욕"이라고 비판했다.


최형두 국민의힘 원내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야당 원내대표를 경호팀으로 차단한 대통령은 일찍이 없었다"며 "야당 원내대표의 간담회 접근에도 '문리장성'이고 '재인산성'인가? 국민은 '한 번도 겪지 못한 나라'를 경험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논란이 불거지자 권혁기 민주당 원내대표 비서실장은 김 원내대표 역시 신원확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공지를 통해 "김 원내대표에게 직접 확인한 결과 사전환담장소 입장 시 청와대 경호처가 본인 여부 및 비표 수령 여부 등 신원확인을 진행했다"고 했다. 다만, 주 원내대표가 애초부터 '비표'를 전달받지 못했다고 밝히면서 논란은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논란에 청와대 경호처는 입장문을 내고 "5부요인-정당 대표 등에 한해 검색을 면제하는 경호업무지침에 따라 면제 대상이 아닌 주 원내대표의 검색을 하게 됐다. 다만, 현장 요원이 융통성을 발휘했으면 좋았을 것"이라며 유감을 표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