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국 무역대표부 "WTO 사무총장에 유명희 지지" 공식 발표

최종수정 2020.10.29 06:38 기사입력 2020.10.29 06:38

댓글쓰기

"통상 분야의 진정한 전문가. 25년간 눈에 띄는 경력 쌓아"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미국 무역대표부(USTR)가 28일(현지시간) 세계무역기구(WTO) 차기 사무총장으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을 공개 지지했다.


USTR는 WTO가 회원국 선호도 조사 결과를 발표한 이날 성명을 통해 "차기 WTO 사무총장으로 한국의 유 본부장이 선출되는 것을 지지한다"고 발표했다. USTR는 "유 본부장은 통상 분야의 진정한 전문가로 통상 교섭과 정책 수립 분야에서 25년 동안 눈에 띄는 경력을 쌓았다"면서 "그는 WTO를 효과적으로 이끄는 데 필요한 모든 기량을 갖췄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지금 WTO와 국제 통상은 매우 어려운 시기"라면서 "분쟁 해결 체계가 통제 불능이고 기본적인 투명성의 의무를 지키는 회원국이 너무 없는 시기를 맞아 실전 경험이 있는 진짜 전문가가 이끌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WTO는 이날 전체 회원국을 소집한 회의에서 유 본부장과 함께 결선에 진출한 나이지리아의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후보가 회원국 선호도 조사에서 더 많은 지지를 받았다며 그를 사무총장으로 추천했다.


이후 회의가 끝난 뒤 키스 록웰 WTO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한 대표단이 (회의에서)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의 입후보를 지지할 수 없으며 계속해서 유 본부장을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 대표단은 미국이었다"고 전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