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필라델피아 약탈 사태..대선 이슈 급부상

최종수정 2020.10.29 04:17 기사입력 2020.10.29 04:17

댓글쓰기

트럼프, "바이든이 약탈자들 후원"..법과 질서 강조
바이든, "약탈과 폭력은 변명의 여지 없어"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서 발생한 약탈 사태가 11월 대선 막판 변수로 부상하고 있다.

약탈 피해를 입은 필라델피아의 월마트 직원이 유리 파편을 치우고 있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약탈 피해를 입은 필라델피아의 월마트 직원이 유리 파편을 치우고 있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연설하며 필라델피아에서 발생한 약탈 사태에 대해 강한 우려를 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필라델피아에서 약탈을 한 이들을 바이든이 후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조는 말만했지 행동에 나서진 않는다. 당신들은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나는 필라델피아 경찰들을 잘 안다. 내 생각에 그들은 나를 후원했다"면서 "경찰들은 물러서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는 이날 약탈 사태가 벌어진 필라델피아 인근의 델라웨어주 월밍턴에서 사전 투표한 후 기자들과 만나 "약탈과 폭력에는 어떤 변명도 있을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은 최근 펜실베이니아를 차지하기 위해 화력을 집중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6일 이 지역에서 세차례 유세한데 이어 27일에는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필라델피아에서 첫 유세를 하며 여성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바이든도 고향인 이 지역에서 승리를 위해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지지 연설을 기획하고 자신도 유세를 한 바 있다.


필라델피아는 전통적인 민주당 강세 지역이었지만 지난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신승한 이후 경합주로 분류되고 있다. 이 지역은 선거인단이 20명에 달해 대선의 결과를 사실상 결정할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다.


리얼클리어폴리틱스에 따르면 바이든은 이 지역에서 3.8%포인트 차이로 트럼프 대통령을 앞서고 있다. 이달 중순에는 두사람의 격차가 7%에 달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연이어 유세를 강행하며 맹추격을 벌이고 있다.


필라델피아에서는 26일 칼을 든 흑인 청년이 경찰이 쏜 총에 맞아 사망하는 일이 벌어진후 연이틀 거친 시위와 약탈이 벌어졌다. 사건 현장을 촬영한 영상이 인터넷에 퍼지면서 항의 시위가 열렸고 이후 약탈로 돌변했다.


27일 밤에도 1000여명이 필라델피아 시내 곳곳에서 약탈을 이어가자 시 당국은 주민들에게 외출하지 말 것을 당부했고 톰 울프 펜실베이니아 주지사는 주 방위군을 투입을 결정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