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용인 청미천서 야생조류 고병원성 조류AI 검출…두번째 사례

최종수정 2020.10.28 21:52 기사입력 2020.10.28 21:52

댓글쓰기

지난 25일 현재 충남 천안의 야생조류 분변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확진됨에 따라 천안 등 충남 도내 해당 지자체가 가금류 이동제한에 돌입하는 등 차단 방역에 나섰다.     사진은 천변 AI 방역 소독 모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지난 25일 현재 충남 천안의 야생조류 분변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확진됨에 따라 천안 등 충남 도내 해당 지자체가 가금류 이동제한에 돌입하는 등 차단 방역에 나섰다. 사진은 천변 AI 방역 소독 모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경기 용인시 청미천 일대에서 지난 24일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을 환경부가 분석한 결과 H5N8형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로 확인됐다고 28일 밝혔다.


올 들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발견된 것은 지난 25일 충남 천안시 봉강천 일대에서 채취된 야생조류 분변에 이어 두 번째다.

환경부는 '야생조류 AI 행동지침(SOP)'에 따라 전국 주요 철새도래지 예찰을 강화하고 멸종위기종 등 보호 대상 야생조류 서식지 및 전시·사육시설에 대한 방역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검출지점 반경 10㎞ 이내 지역은 '야생조수류 예찰 지역'으로 설정해 소독 후 출입 통제를 위한 통제 초소 및 현수막을 설치하는 등 차단방역을 강화할 계획이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