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공청단 "한국전쟁 남침 아닌 내전" 왜곡…외교부 "北남침으로 발발"

최종수정 2020.10.28 19:54 기사입력 2020.10.28 19:54

댓글쓰기

외교부 "북한 남침, 부인할 수 없는 역사적 사실" 반박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외교부가 중국 공산주의청년단(공청단)이 한국 전쟁은 북한이 한국을 침략한 것이 아니라 내전일 뿐이라고 주장한 점과 관련해 한국전쟁이 북한의 남침으로 발발했고 부인할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고 밝혔다.


28일 외교부는 "북한의 무력 공격을 평화에 대한 파괴로 보고 즉각적인 적대 행위 중지 및 북한군의 38선 이북으로의 철수를 촉구한 과거 유엔 안보리결의(82호, 83호, 84호) 등에서와 같이 한국전쟁이 북한의 남침으로 발발했다는 것은 국제적으로 공인된 부인할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면서 "한국 전쟁 발발 등 관련 사안은 이미 국제적으로 논쟁이 끝난 문제로, 이러한 분명한 역사적 사실이 바뀔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외교부는 "정부는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우리 관심 사안에 대해 중국측과 필요한 소통과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중국 공산당 청년조직인 공청단 중앙은 25일 공식 웨이보 계열에서 문답 형식으로 한국전쟁은 북한이 한국을 침략한 것인가라는 물음에 '아니다(不)'라고 밝혔다. 공청단은 그러면서 "당시 북한과 한국은 서로 한반도 전체에 대한 주권이 있다고 주장했다"면서 "이는 한 국가의 내전이며 군사적 마찰이 빈번하게 발생했으며 이후 한국전쟁이 발발했다"고 주장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