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동섭 연세의료원장 "미래형 헬스케어 서비스 구축할 것"

최종수정 2020.10.29 06:00 기사입력 2020.10.29 06:00

댓글쓰기

윤동섭 연세의료원장 "미래형 헬스케어 서비스 구축할 것"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IT와 디지털 의료, 빅데이터와 함께 개방형 혁신 인프라를 활용한 차세대 정밀 의료를 실현해 미래형 헬스케어 서비스를 구축하겠습니다."


윤동섭 연세대학교의료원장은 28일 연세대 알렌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차세대 정밀 의료를 실현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연세의료원은 개인의 유전 정보와 임상 정보, 생활습관 등을 분석해 환자 개인에 맞는 치료를 제공하는 정밀의학에서 나아가 개방형 인프라를 통해 새로운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윤 원장은 “모든 지식과 디지털 자원이 유기적으로 연결된 진정한 미래 의료의 시작”이라고 설명했다.


연세의료원은 이를 위해 ▲IT 인프라 ▲디지털 의료 및 연구 ▲빅데이터 연구환경 ▲연구지원 시스템 고도화 ▲개방형 혁신 인프라 ▲의료기기 및 신약개발 지원 시스템 강화 ▲연세대-연세의료원-외부 기관 플랫폼 ▲우수 인재 성장 시스템 등을 마련한다.


우선 IT와 디지털 의료,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데이터 중심의 병원을 실현한다. 스마트 의료원을 위한 디지털 신경망, 바이오 센서를 활용한 데이터 수집, 디지털 진료와 연구를 통한 의료혁신, 데이터 관리 전문인력 양성과 빅데이터 활용을 위한 연구 등이 유기적으로 연결된다.

세브란스헬스체크업과 환자, 산하 병원 및 협력기관, 연구자의 모든 데이터가 빅데이터센터로 취합돼 거대 정보를 생성하고 연구개발(R&D) 기획 기능을 신설해 이같은 디지털 데이터와 인체 유래물, 임상 결과, 지식재산권 등 연세의료원의 모든 의료자산을 연구에 활용할 예정이다.


윤 원장은 "정부와 산업계의 연구에 적극 참여하고 연구자들의 공동연구체계 마련과 연구 영역의 단계별 맞춤형 지원을 통해 연구에 집중할 수 있는 연구지원 시스템도 구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연세의료원은 이같이 생산된 연구 결과물이 산업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뒷받침할 예정이다. 또 우수 인재 성장을 위해 우수한 재원을 발굴하고 체계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시스템 등 인재 혁신 생태계도 조성한다.


한편 연세의료원은 연세대 공과대학, 이과대학, 생명시스템대학 등 다양한 학과와 협력을 통해 미래 선도형 특성화 연세 클러스터를 구축할 계획이다. 연세 클러스터뿐만 아니라 타 대학, 산업계, 연구소 등 외부 협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모든 지식자원을 연결하는 플랫폼으로 융복합 혁신을 이루겠다는 설명이다.


윤 의료원장은 “연구자들이 연구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연구 결과가 실제 사업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관련 분야 전문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열려있는 네트워크를 갖춰 향후 중증질환과 난치성 질환 등에 기여할 수 있는 정밀 의료를 실현하게 될 것”이라며 “차세대 정밀 의료를 실현함으로써 연세의료원이 글로벌 디지털 리더 의료기관으로서 성장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