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항공모함 '산둥', 올 연말 모든 전투 준비 완료

최종수정 2020.10.28 15:10 기사입력 2020.10.28 15:10

댓글쓰기

대만과는 준전쟁 상태 아닌 적대적 관계
진짜 전쟁이 될지 여부는 대만과 미국에 달려

[아시아경제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중국이 독자 기술로 건조한 항공모함인 산둥(山東)함의 최근 기동을 공개했다. 지난해 말 취역한 산둥함은 그동안 중국 황해와 대만해협 인근에서 무기ㆍ장비 성능 훈련을 해왔다.


28일 관영 중국중앙(CC)TV와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산둥함은 지난해 12월부터 최근까지 항공지원, 손실제어, 긴급대응 등 실전 훈련을 실시했다.

라이이쥔 산둥함 함장은 "무기 성능 등 실전에 초점을 맞춰 훈련했다"면서 "사람과 장비의 융합을 강화해 항모 전투력 향상을 추진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장쥔서 해군 군사학술연구소 연구원은 "산둥함이 취역 1년도 안 된 만큼, 여전히 장비 성능을 시험하고 함정의 운용과 훈련을 강화하는 기초훈련을 진행 중"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는 항공기와 다른 함정, 그리고 다른 항모전단과의 협동 훈련을 더 진행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사진 : 바이두 캡처

사진 : 바이두 캡처




글로벌타임스는 올 연말 산둥함의 모든 전투 준비가 끝날 것이라고 전했다.

산둥함 공개는 미국이 대만에 첨단 무기를 연이어 판매하는 데 대해 중국이 강력히 반발하는 가운데 나왔다.


미국은 최근 대만에 18억 달러(한화 2조400억원) 규모 무기 수출을 승인한 지 닷새 만에 또다시 23억7000만 달러(2조6781억원) 어치 무기 판매를 추가 발표했다.


중국 국방부는 이에 대해 "중국군은 어떤 외부 세력의 간섭과 '대만 독립' 세력의 분열 기도도 분쇄할 의지와 능력이 충분하다"면서 "필요한 조처를 해 주권과 영토 보전을 수호하고 국가 통일 과정을 계속 밀고 나갈 것"이라고 경고한 상태다.


중국 남부 하이난성 싼야의 해군 기지에 배치된 산둥함은 유사시 대만과 남중국해 해역에 투입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중국과 대만과의 긴장감이 한층 높아지면서 우발적 충돌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신치앙 푸단대학 대만 연구센터 소장은 "현재 중국 본토와 대만, 중국과 미국 사이의 정치적 신뢰가 매우 낮다"면서 "하지만 미국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미 행정부가 위험한 행동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장후아 중국 사회과학원 대만연구소 부연구원은 "중국 본토가 대만에 대해 경제적 제재나 봉쇄 외에 다른 선택권이 없는 상황을 준전쟁 상황이라고 표현할 수 있다"면서 "현재는 준전쟁 상태가 아닌 적대적 상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준 전쟁 상황이 될지, 진짜 전쟁이 될지는 대만과 미국에 달려 있다"고 경고했다.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asch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