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피격 공무원 유족, 靑에 해양경찰청장·국방부 장관 해임 요구

최종수정 2020.10.28 14:19 기사입력 2020.10.28 14:19

댓글쓰기

[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정윤 기자] 서해 소연평도 북측 해역에서 북한군 피격으로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47)씨의 유족이 해양경찰청장과 국방부 장관 등의 해임을 요청하는 상소문을 청와대에 전달한다.


피격 공무원의 친형 이래진(55)씨는 28일 오후 청와대 사랑채 앞 분수대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상소문을 공개했다. 이씨는 상소문을 통해 김홍의 해양경찰청장과 서욱 국방부 장관, 윤성현 해양경찰청 수사정보국장의 해임을 요구했다.

이씨는 "해양경찰은 사건이 발생한지 벌써 한달이 넘었는데도 실종당시 기초자료를 제대로 조사하지 않고 동생을 찾지도 못하고 있다"며 "해양경찰은 동생의 부채 때문에 월북했다고 하는데 3년 동안 나누어서 변제하면 된다는 계획에 대해 법원과 합의됐다고 하는데 이러한 사실에 대해 알고 있느냐"고 강조했다.


이씨는 또 "동생이 육성으로 월북했다고 말했다고 해 국방부에 정보공개청구까지 했는데 육성이 없다고 한다"며 "잦은 말 바꾸기로 유가족의 가슴을 찢어놓고 있는 서 장관을 해임해 주기 바란다"고 주장였다.


유족 측은 상소문을 제출하는 한편, 청와대에 정보공개도 청구할 예정이다. 정보공개 요청 범위는 지난달 22일 사건이 발생한 이후 국방부와 해양경찰청, 해양수산부의 보고와 청와대의 지시사항과 관련한 문건이다.

또 이들 기관으로부터 북한과의 통신망이 막혔다는 취지의 보고를 받은 바 있는지도 요청한다. 이씨는 "청와대가 대한민국 국민이 사망하기 전까지 보호조치를 했는지 파악하기 위한 것"이라며 "북한과 통신이 가능한데도 불구하고 이 점을 은폐해 국방부가 청와대에 보고했지는 파악해야 한다"이라고 설명했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