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민 "대깨문, 추미애 '그X'은 안되고 박근혜 '그X'은 괜찮나"

최종수정 2020.10.29 05:25 기사입력 2020.10.28 11:06

댓글쓰기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사진=연합뉴스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김슬기 인턴기자]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가 28일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자들을 향해 "대깨문(문재인 대통령을 맹목적으로 지지하는 사람들을 비하하는 표현)들이 오랑우탄보다 아이큐가 높을 것 같진 않다"라고 조롱했다.


서 교수는 28일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글에서 "오랑우탄은 말귀를 알아먹을뿐 아니라 최소한 자기에게 불리한것과 유리한 것을 구별할 줄은 안다. 그런데 '대깨문'들은 집도 없는 주제에 집값을 엄청나게 올린 현 정부를 찬양하고 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서 교수는 지난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내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잘 아는데 그X 국회에서 27번이나 거짓말을 했던 구라의 달인"이라고 말해 논란이 된 바 있다.


이에 서 교수는 이날 "이미 기사화된 거라 굳이 손대지 않았는데 '대깨문'들이 우르르 몰려와 악플을 달아놨다"라며 "추 장관을 '그X'이라고 한 것은 '그녀'라고 쓰려던 것을 급히 올리는 바람에 난 오타"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을 향해서는 '그X'이라 표현한 게 한 둘이 아니다"라며 "그들에게 다른 여성들은 죄다 '그X'이지만, 자신들이 물고빠는 윤미향, 추미애 같은 이들에게 '그X'은 절대 저질러서는 안되는 불경한 짓이다"라고 거듭 비꼬았다.

이어 "'그X'이 언제부터 쌍욕이 됐는지 모르겠지만 아무튼 적절하지 않은 말인 것 맞다"고 덧붙였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