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즈프롬·로사톰-현대차·효성' 맞손…韓 수소경제, 러시아 진출논의

최종수정 2020.10.28 11:00 기사입력 2020.10.28 11:00

댓글쓰기

政 "러시아 자원+한국 기술…잠재력 무궁무진"
양국 산업부, H2KOREA 주관 수소협력 세미나 개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박기영 통상차관보가 28일 알렉산드르 모로조프 러시아 산업통상부 차관과 '제1차 한-러 수소 협력 세미나'를 화상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러시아의 자원과 한국의 기술이 힘을 합쳐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러시아 최대 가스 생산기업 가즈프롬, 최대 원자력 기업 로사톰이 세미나에 참여해 한국의 현대자동차, 효성중공업 과 수소 모빌리티, 수소 충전소 및 인프라, 수소 생산 및 공급 협력 등 경제 협력 방안을 적극 논의했다.

박 차관보는 "러시아 수소에너지 개발 로드맵은 지난 7월 발표한 '한국판 그린 뉴딜' 정책과 지향하는 바가 같다"며 "풍부한 천연자원을 바탕으로 경제성 있는 수소 생산을 할 수 있는 러시아와 수소 활용 분야의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한국 간의 협력 잠재력은 무궁무진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양국이 보유한 서로 다른 장점과 경험을 결합해 수소경제로의 전환을 함께 준비해 나가자"고 언급했다.


모로조프 차관은 "모스크바 시내 수소차 공유서비스 추진을 위해 현대차 를 포함한 한국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해주기 바란다"며 "향후 가즈프롬, 로사톰과 한국 기업 간 수소 공급 및 활용 협력이 활발히 이루어지길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앞서 양국의 산업부는 지난 7월2일 '한-러 산업협력위 수석대표 회의'를 열고 모스크바 시내 수소차 공유서비스 등 수소경제 협력을 해나가기로 합의했는데, 이번 세미나는 그 시작점이다.


앞으로 한-러 산업협력위원회 등 정부 간 협력채널을 개최해 수소 산업 분야의 성과사업을 지속 발굴·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산업부는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H2KOREA)과 함께 양국의 수소 협력 세미나 정례 개최 등 협력 채널 확대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양 측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양국 간 수소경제 분야 협력 잠재력을 확인하고 수소차 공유서비스 등 실질적 협력 추진을 위한 기반을 구축한 것으로 평가했다.


이날 논의된 협력 사업들을 차질 없이 추진해 '제10차 산업협력위 및 제2차 수소 협력 세미나'를 열고, 양국 고위급 교류 등을 계기로 가시적인 성과를 창출해 나가기로 했다.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