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B.A.P 출신 힘찬, 성추행 재판 중 컴백→음주 교통사고… "자숙하겠다"

최종수정 2020.10.27 21:07 기사입력 2020.10.27 21:07

댓글쓰기

힘찬 "음주운전은 절대 해서는 안 되는 행동"

가수 힘찬. 사진=힘찬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

가수 힘찬. 사진=힘찬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B.A.P 출신 힘찬이 음주운전 교통사고를 낸 뒤 사과문과 함께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힘찬은 27일 소속사를 통해 "팬 여러분께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해드리게 되어 진심으로 머리숙여 사죄의 말씀 드린다"며 "음주 사고로 사회적 물의를 빚은 점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리며, 부적절하고 부끄러운 사건으로 대중들에게 깊은 실망을 안겨드린 점에 대해서도 뼛속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음주운전에 대해 깊게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으며, 추후 필요한 조사가 있을 경우 성실히 경찰 조사에 임할 예정입니다. 또한, 금일 이후 자숙하고 반성하는 모습으로 삶을 살겠다"며 활동 중단 소식을 전했다.


그러면서 "항상 응원해 주시고 아껴주신 팬 여러분께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음주운전은 사회적으로 절대 행하여서는 안 되는 행동이며 이 부분에 대한 책임을 면할 수 없는 행동이다.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에게 심려를 끼친 점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거듭 사과했다.


힘찬은 지난 2018년 7월 경기 남양주시 펜션에서 20대 여성을 강제 추행한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내달 8차 공판이 예정된 상황이다.

지난 21일 힘찬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라온 새 싱글 '리즌 오브 마이 라이프' 온라인 팬덤 쇼 포스터. 사진=힘찬 인스타그램 캡처.

지난 21일 힘찬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라온 새 싱글 '리즌 오브 마이 라이프' 온라인 팬덤 쇼 포스터. 사진=힘찬 인스타그램 캡처.



그런 와중에 지난 25일 새 싱글 '리즌 오브 마이 라이프(Reason Of My Life)' 발표와 함께 컴백했다. 성추행과 관련된 법적인 판단이 끝나지 않은 상태에서 활동을 시작한 힘찬은 "다시 한번 팬들을 만나고 싶었다"며 활동 이유를 밝혔다.


그러다 컴백 하루만인 지난 26일 밤 11시30분께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 학동사거리 인근에서 음주 상태로 운전하다 가드레일을 들이받는 사고를 낸 혐의를 받고 있다. 사고 당시 힘찬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08%이었다.


이하 힘찬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힘찬 입니다.


먼저 팬 여러분들께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해드리게 되어 진심으로 머리숙여 사죄의 말씀드립니다.


어제 발생한 음주사고로 사회적 물의를 빚은 점 다시한번 깊이 사과드리며, 부적절하고 부끄러운 사건으로 대중들에게 깊은 실망을 안겨드린 점에 대해서도 뼛속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음주운전에 대해 깊게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으며, 추후 필요한 조사가 있을 경우 성실히 경찰조사에 임할 예정입니다. 또한, 금일 이후 자숙하고 반성하는 모습으로 삶을 살 겠습니다.


항상 응원해 주시고 아껴주신 팬 여러분들께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죄드리며, 음주운전은 사회적으로 절대 행하여서는 안되는 행동이며 이 부분에 대한 책임을 면할 수 없는 행동입니다. 이에 다시한번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에게 심려를 끼친 점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죄송 합니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