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러시아 공습...시리아 북서부 친터키 반군 70여명 사망"

최종수정 2020.10.26 21:45 기사입력 2020.10.26 21: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시리아 북서부에서 러시아의 공습으로 친터키 반군 70여명이 사망하고 90명이 부상을 당해 160여명이 사상했다고 시리아 내전 감시단체가 전했다.


26일(현지시간) 내전 감시단체인 시리아인권관측소는 러시아가 시리아 북서부 이들립 주의 반군 조직인 파이라크 알샴의 훈련소를 공습해 70여명이 숨지고 90명 이상 부상했다고 전했다. 라미 압델 라흐만 시리아인권관측소 대표는 "지난 3월 시리아 북서부에서 휴전이 발효된 이후 가장 치명적인 공습이었다"고 말했다.

친터키 반군 단체인 민족해방전선(NLF)은 이날 "러시아군이 진지를 공습해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사이프 라드 NLF 대변인은 "러시아와 정부군 전투기가 계속해서 터키와 러시아 간 휴전 합의를 위반하고 군사 진지와 마을을 공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터키와 국경을 접한 시리아 북서부 이들립 지역은 2011년 시리아 내전 발발 이후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이 이끄는 정부군에 맞서 온 반군의 마지막 보루다. 반군을 돕는 터키와 정부군을 지원하는 러시아는 2018년 9월 이들립 일대에서 휴전에 합의했으나, 옛 알카에다 세력이 이 지역을 장악하자 정부군과 러시아군은 지난해 4월부터 공격을 재개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