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진애 "윤석열, 자리 보전 위해 文 끌어들여…음흉하고 교활해"

최종수정 2020.10.26 15:27 기사입력 2020.10.26 15:27

댓글쓰기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사진=연합뉴스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해괴한 단어를 써서 사회를 어지럽혔다"고 맹비난했다.


김 의원은 이날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질의하는 과정에서 "지난주 목요일 윤석열 총장이 '부하'라고 하는 국감장에서 나오기 어려운 해괴한 단어를 써서 국감 시간을 쓸데없이 낭비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윤 총장은 "법리적으로 검찰총장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말해 논쟁을 불러일으켰다.

김 의원은 이어 "추 장관은 페이스북에 '검찰총장은 법상 법무부 장관의 지휘, 감독을 받는 공무원'이라 썼는데 어떤 의미냐"고 질문했고, 이에 추 장관은 "정부조직법, 검찰청법에 의해 명시된 바에 따라 검찰총장은 법무부 소속청이라는 의미다. 저도 부하란 단어는 생경하다"고 답했다.


추 장관은 이어 "검사는 검사 사무에 대해선 검찰청 두어서 관장하지만, 법무부 장관은 검찰사무 전반 또는 출입국 여러 전반을 지휘, 감독하는 정부 위원"이라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어 윤 총장이 지난 22일 국감에서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메신저를 통해 임기를 완수하라는 뜻을 전달받았다'고 밝힌 것에 대해 "본인 자리보전을 위해 대통령을 끌어들이는 건 음흉하고 교활하다"고도 했다.

이와 관련해 추 장관은 이날(26일) 이날 국회 법사위의 법무부 등 종합국감에서 "당대표로서 문 대통령을 그 전에 접촉할 기회가 많았다"며 "(그래서) 그분 성품을 비교적 아는 편인데 절대로 정식보고라인을 생략한 채로 비선을 통해서 메시지를 전달할 분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이 "윤 총장이 '정치인 법무부 장관은 곤란하다'는 식으로 이야기하는데, 지금 (윤 총장이) 하는 것을 보면 '정치인 검찰총장'으로 보이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질문하자, 추 장관은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할 검찰총장으로서 선을 넘는 발언들 있었다. 죄송스럽고 지휘감독권자로서 민망하게 생각한다"며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의 상급자임을 재차 강조했다.




강주희 인턴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