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重, 해상풍력 부유체 설계기술 개발 착수

최종수정 2020.10.26 09:44 기사입력 2020.10.26 09:44

댓글쓰기

삼성重, 해상풍력 부유체 설계기술 개발 착수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삼성중공업 이 부유식 해상풍력발전 수요 증가에 발맞춰 하부 구조물인 부유체 설계기술 역량 확보에 나선다.


삼성중공업 은 노르웨이 선급인 DNV GL과 '대용량 부유식 해상풍력 설계기술 공동 개발'에 대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삼성중공업 은 전세계적으로 해상풍력에 관한 기술 인증 및 표준화를 이끌고 있는 DNV GL社와 공동 연구를 진행해 ▲대형 해상풍력 부유체(플로터, Floater) 설계를 위한 요소기술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기반 해상풍력 원격 유지보수 기술 등을 개발할 예정이다. 부유체는 풍력 발전설비를 바다 위에서 떠받치는 대형 구조물로서, 주로 해양플랜트 제품 중 하나인 반잠수식 원유생산설비와 디자인이 유사하다.


이에 따라 삼성중공업 은 그동안 축적한 해양 엔지니어링 역량과 제작 경험을 바탕으로 향후 경쟁력을 갖춘 해상풍력 부유체 모델을 개발해 미래 수요에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정호현 삼성중공업 기술개발본부장은 "기후변화와 신재생 에너지에 대한 전세계적 관심이 확산됨에 따라 부유식 해상 풍력발전에 대한 수요 증가가 예상된다"며 "강점인 해양 프로젝트 수행 역량을 바탕으로 해상풍력 부유체에 대한 독자 설계 역량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부유식 해상풍력은 육상에 비해 상대적으로 입지 규제가 덜해 대규모 조성이 가능한데다 효율도 높아 전력 생산량을 크게 높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향후 수요 증가가 예상된다. 세계풍력에너지협의회(GWEC)는 올해 발표한 해상풍력전망 보고서(Global Offshore Wind Report)를 통해 부유식 해상풍력의 한 해 신규 발전량이 2019년 11메가와트(MW)에서 2030년 2000메가와트(MW)까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