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경식 씨 등 6명 마포구민상 수상

최종수정 2020.10.26 07:02 기사입력 2020.10.26 07:02

댓글쓰기

23일 마포구민의 날 행사 통해 지역사회 귀감 되는 수상자들에 시상...구 위상 드높인 수상자들 마포구청 1층 구민상 명예의 전당에 등재 예정

유동균 마포구청장이(가운데) 상패 수여 후 구민상 수상자들과 함께 기념촬영하고 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이(가운데) 상패 수여 후 구민상 수상자들과 함께 기념촬영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지역사회를 위해 묵묵히 애써온 6명의 구민상 수상자를 선정해 지난 23일 열린 ‘제27회 마포구민의 날’ 행사에서 상패를 수여했다.


구는 모든 구민의 귀감이 되는 모범 구민을 포상하기 위해 지난 1992년부터 구민상 수상자를 선정해 상을 수여하고 있다. 올해는 29회째 구민상 수상자를 선정하기 위해 지난 6월부터 후보자 추천을 받아 9월 중 심사위원회를 개최한 바 있다.

심사위원회를 통해 문화상 2명, 체육상 2명, 장한 어버이상 1명, 효행·선행상 2명, 봉사상 7명, 지역발전상 5명 등 총 6개 부문 19명의 후보자에 대한 심도 있는 심사를 거쳐 최종 구민상 수상자가 결정됐다.


문화상에는 2006년부터 공민왕사당 제례봉행위원으로 활동하며 주민 자체적으로 공민왕사당제례를 봉행할 수 있는 ‘제례자치’를 실현시키고, 향토문화예술 창달과 전통문화의 창조적 개발에 기여 한 전운경 와우공민왕사당제 보존회 집례관이 선정됐다.


체육상은 지난 2008년부터 5년간 마포구 대표 역도 선수로 활동하며 전국장애인체육대회에서 금메달을 수상, 지난해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및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의 성화 봉송에 참여해 구의 명예와 위상을 드높인 서경원 마포구장애인체육회 이사가 수상했다.

장한 어버이상에는 2006년경 불의의 사고로 뇌병변장애를 가지게 된 배우자를 장기간 간병하면서도 3명의 자녀를 훌륭하게 키워냈을 뿐 아니라,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다양한 봉사활동을 실천하고 있는 김춘자 망원1동 새마을부녀회장이 선정됐다.


효행·선행상을 수상하게 된 서교동 주민 박옥신씨는 올해로 100세가 되는 거동이 불편한 어머니를 지극정성으로 돌보는 동시에 지역 통장 및 경의선숲길 봉사단 등으로 활동하며 이웃을 위한 다양한 봉사에 참여한 점을 인정받았다.


한편, 매년 경쟁이 가장 치열했던 봉사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봉사와 자율방범활동을 통한 안전지킴이 역할에 누구보다 적극 임하고, 소외된 이웃들에게 쌀, 연탄, 화재경보기, 모기포충기 등을 전달하며 이웃 나눔을 꾸준히 실천해 온 박정환 새마을운동마포구지회장이 수상했다.


지역발전상 수상자인 박경식 합정동 바르게살기위원장은 절두산순교 성지 후원 합정동 사회복지기금 운영위원회 위원으로 저소득층 지원과 취약계층 복지증진을 위해 기금 지원대상 선정, 후원금 대상자 발굴 등에 노력하며 사회복지기금이 올바르게 사용될 수 있도록 애쓴 점과 동네 자율청소, 거리화분 조성 등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한편, 6명의 마포를 빛낸 구민은 마포구청 1층 로비의 구민상 명예의 전당에 수상자로 최종 등재될 예정이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남다른 노력과 봉사정신으로 마포를 위해 애써준 구민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구를 위해 도움을 아끼지 않는 수상자들의 노고가 헛되지 않도록 구민들과 화합하고 구민들을 책임지는 든든한 울타리가 되도록 마포구도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