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건희 회장 별세]삼성전자 주가 향방은…"큰 영향 없을 것"

최종수정 2020.10.25 14:58 기사입력 2020.10.25 14:58

댓글쓰기

6월30일 기준 삼성전자 소액주주 145만4373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별세한 25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의 깃발이 바람에 휘날리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별세한 25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의 깃발이 바람에 휘날리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별세하면서 삼성전자 주가 향방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25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다트)에 따르면 6월30일 기준 삼성전자 소액주주는 145만4373명이다. 소액주주의 기준은 총 발행주식 수의 100분의 1에 미달하는 주식을 소유한 경우다. 삼성전자가 액면분할을 시행하기 전인 2018년 3월31일(24만1414명)과 비교하면 약 6배나 된다.

삼성전자는 2018년 5월4일 주식 1주를 50주로 쪼개는 액면분할을 실행해 새 주식을 코스피시장에 상장했다. 액면분할 전에 265만원이었던 주가는 5만3000원으로 낮아졌다. '황제주'로 불리며 높은 주가를 나타냈던 삼성전자의 주가가 너무 높아 일반 투자자들이 매수하기에는 부담이 크다는 지적에 주가를 낮춰 더 많은 이들에게 투자 기회를 주겠다는 취지였다. 액면분할은 주식 액면가를 일정 비율로 나눠 유통 주식 수를 증가시키는 것이다.


액면분할 후 삼성전자는 '국민주'가 됐다. 특히 올해는 개인 투자자들이 주식 시장에 큰 관심을 나타내며 삼성전자를 사들였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1월2일부터 지난 23일까지 개인 투자자 순매수 상위종목 1위는 삼성전자였다. 이 기간 개인 투자자들은 삼성전자 주식 7조2376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2위를 차지한 삼성전자우 (3조545억원)까지 합치면 10조원어치를 사들인 셈이다.


이 회장의 별세를 두고 시장 전문가들은 삼성전자 주가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김형렬 교보증권 리서치센터장은 "특별한 영향은 없을 것"이라며 "주가 향방은 기업의 영업활동을 토대로 얘기해야 한다. 총수에 대한 내용으로 기업 가치를 결정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센터장은 "애플을 봐도 스티브 잡스 별세 이후에도 주가가 건재한 모습을 나타냈다"며 "이번 일(이 회장 별세 소식)은 투자에 대한 참고 정보로 다룰 내용은 아닌 거 같다"고 덧붙였다.


김지산 키움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이미 이재용 부회장 체제가 정착된 지 오래됐기 때문에 주가나 향후 경영 성과에 영향은 없다고 본다"며 "공식적으로 이 부회장 체제가 좀 더 힘이 실리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