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파라과이 비료 컨테이너서 부패한 시신 7구 발견…당국 "밀입국 추정"

최종수정 2020.10.24 14:06 기사입력 2020.10.24 14:06

댓글쓰기

시신이 발견된 컨테이너 [이미지출처 = 연합뉴스]

시신이 발견된 컨테이너 [이미지출처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은영 기자] 파라과이의 한 비료 컨테이너에서 밀입국자로 추정되는 시신 7구가 발견됐다. 컨테이너는 약 석 달간 이동했는데, 안에서 발견된 것은 3일 치 식량과 물뿐이었다고 밝혀졌다.


파라과이 당국에 따르면 23일(현지시각) 비료를 산 업체 관계자는 이날 컨테이너 안에서 시신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숨진 사람들은 모두 성인들로, 발견 당시 시신은 이미 심하게 부패한 상태였다.


이들 중 2명은 모로코 신분증을 가지고 있던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경찰이 현장에서 세르비아 택시 영수증 등을 발견한 것으로 미루어, 이들이 세르비아에서 컨테이너에 타 이동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컨테이너 한편에서는 옷 가방과 3일 치의 물, 통조림 등이 발견된 것으로 밝혀졌다.


조사 결과 이 컨테이너는 지난 7월 21일 세르비아를 떠나 아르헨티나를 거쳐 석 달 뒤인 최근에서야 파라과이 수도인 아순시온 외곽 강 하구에 도착한 것으로 파악됐다.


파라과이 당국은 이들이 밀입국 과정에서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이들이 본국을 출발해 세르비아에 도착했고 더 가까운 지역을 여행할 계획이었으나 거리 계산을 잘못해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라고 전했다.


경찰은 모로코 및 세르비아 당국과 협력해 사망자의 신원을 파악하고 있다.




최은영 인턴기자 cey12148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