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000원 진료' 김경희 은명내과 원장 별세

최종수정 2020.10.23 18:23 기사입력 2020.10.23 18:23

댓글쓰기

80년대 전국민 의료보험 전 1000원만 받고 진료
'상계동 슈바이처' 국내 주요 봉사상 수상

김경희 전 은명내과 원장의 생전 진료모습<보령제약 제공>

김경희 전 은명내과 원장의 생전 진료모습<보령제약 제공>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서울 상계동 은명내과의 김경희 원장이 타계했다. 향년 101세. 생전의 김 원장은 가난한 이웃을 위해 평생 봉사하는 삶을 살아 '상계동 슈바이처'로 알려져 있다.


세브란스병원은 22일 김 전 원장이 이 병원에서 숙환으로 별세했다고 밝혔다. 1943년 연세대 의과대 전신인 세브란스의전을 졸업한 김 전 원장은 학교에 다니던 1941년 보육원 아이들을 치료하기 시작해 광복 후 일본과 만주 등에서 귀국한 무의탁 동포를 무료로 진료했다. 신림동과 청계천, 답십리, 망원동, 상계동 등에서 빈민을 위해 무료로 진료하는 한편 무료 독서실 운영, 무의탁 노인과 몸이 불편한 이를 위한 심부름서비스, 장학사업도 했다.

1984년 상계동에 은명내과를 열고 가난한 이를 돌봤다. 전국민 의료보험제도가 정착되기 전인 1989년까지 진료비로 1000원만 받는 일이 알려져 유명해졌다. 당시 의료보호대상에서 제외된 이들도 자존심·자립심을 존중해줘야 한다고 보고 무료가 아닌 최소한의 진료비만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공로로 대통령 선행 시민상, 연세의학대상 봉사상, 아산사회복지대상, 보령의료봉사상 등을 받았다.


1996년 4월 평생 모은 전 재산을 의료원과 모교에 기부했다. 경기도 하남시와 상계동 등 7필지 등 53억원 규모다. 세브란스병원은 2005년 새 병원을 열 때 김 원장의 호인 '은명(殷明)'을 사용해 대강당 이름을 '은명대강당'으로 지었다.


유족으로는 부인 임인규 여사와 2남 2녀가 있다. 빈소는 연세대학교 신촌장례식장 특1호실(02-2227-7550)이다. 24일 오전 7시 발인예배 후 정동제일교회 수양관 벧엘동산에서 영면에 든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