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회 사무처, '기자출입증' 활용한 삼성전자 전 간부 고발

최종수정 2020.10.23 13:08 기사입력 2020.10.23 13:08

댓글쓰기

삼성전자 지시 교사·묵인·방조 여부 수사 의뢰

7일 오전 국회를 출입하는 한 언론사 취재기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국회가 또다시 비상이 걸렸다. 지난달 말 첫 국회 상주 직원 확진자가 나온 이후 세 번째 확진자다. 국회는 이날 오후 본청과 소통관을 일부 폐쇄하고 방역을 실시할 예정이다. 사진은 이날 국회 모습./김현민 기자 kimhyun81@

7일 오전 국회를 출입하는 한 언론사 취재기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국회가 또다시 비상이 걸렸다. 지난달 말 첫 국회 상주 직원 확진자가 나온 이후 세 번째 확진자다. 국회는 이날 오후 본청과 소통관을 일부 폐쇄하고 방역을 실시할 예정이다. 사진은 이날 국회 모습./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국회 사무처가 출입기자증을 활용해 국회를 무단으로 드나든 삼성전자 전 간부를 경찰에 고발했다고 23일 밝혔다.


국회 사무처는 국회 출입기자로 등록해 출입증을 발급받고 이를 대관업무 수행에 활용한 삼성전자 전 간부를 형법상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공문서부정행사, 건조물침입 협의로 22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고발했다. 당시 고용주였던 삼성전자에 대해서도 지시 교사·묵인·방조 여부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다.

아울러 삼성전자 전 간부의 출입기자 등록을 즉시 취소했고 이후 1년 간 출입기자 등록 신청을 제한하는 제재 조치를 결정했다.


사무처는 지난 7일 관련 내용이 처음 밝혀진 이후 사실관계 조사에 착수했고 지난 20일에는 국회 사무총장 직속 국회 언론환경개선 자문위원회를 개최해 이 같은 제재 수준과 향후 제도개선 방안을 논의했다.


사무처 조사 결과 그가 소속된 언론사 코리아뉴스팩토리는 당사자 개인이 운영하던 언론사로 파악됐다. 현재 언론사 사이트가 폐쇄되는 등 언론사로서의 운영도 중단된 상황임을 고려해 해당 언론사 소속 출입기자 다른 1명의 등록도 취소했다. 사무처는 1년 동안 해당 언론사의 출입기자 등록 신청을 제한하기로 했다.

사무처는 부정행위 재발을 막기 위해 출입등록 신청시 언론사의 공공성과 신청 기자의 상주 취재 의사를 확인할 수 있도록 등록 기준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에 수사 결과와 상관 없이 소속 임직원이 해당 기업의 정보수집과 민원 활동을 위해 출입기자증을 부정하게 활용한 책임이 있다는 점을 명확히 하며, 재발방지와 철저한 점검,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을 강력 촉구했다.




김혜민 기자 hm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