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차장 식용유 여배우' 지목된 박선영 "서초구 산다…황당 루머"

최종수정 2020.10.22 20:45 기사입력 2020.10.22 20:45

댓글쓰기

배우 박선영.

배우 박선영.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배우 박선영 측이 '주차장 식용유 연예인'의혹에 대해 부인하고 나섰다.


박선영 소속사 앤유앤에이컴퍼니 측은 "박선영의 '식용유 연예인' 의혹과 관련된 루머는 알고 있으나 박선영은 성동구가 아닌 서초구에 살고 있다. 사실무근 루머에 당황스럽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현재로서 법적 대응을 할 예정은 없다. 루머에 대해 해명하며 상황을 지켜볼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달 22일 한 매체는 서울 성동구의 한 고급 아파트에 사는 여배우가 지하주차장에 식용유를 흘리고 방치해 입주민이 전치 6주의 부상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해당 여배우가 과실치상 법정 최고 형인 벌금 500만원을 선고받았다고 밝혔다.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해당 여배우가 박선영이라는 추측성 글이 올라오면서 박선영은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됐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